[오전브리핑] 메타버스,연방기관 규제, 11월 소비자 물가, 바이낸스, 애플 수수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수환 인턴기자
오수환 인턴기자 2022년 12월2일 11:30

최재홍 교수 "메타버스 업계, 옥석 가리는 단계 들어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은 1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 KoVAC에서 ‘2022 코리아 메타버스 어워드 컨퍼런스’를 열었다. 최재홍 강릉원주대 교수는 ‘메타버스 혁신으로 보는 미래’라는 주제의 기조연설에서 현재 메타버스는 이미 옥석이 가려지고 부침이 일어나기 시작했다고 의견을 밝혔다. 최 교수는 “지금은 메타버스에 대한 철학이 바뀌고 있는 때”라며 “메타버스는 웹3의 한가지 도구로 자리잡게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재 기술은 탈중앙화 같은 철학보다는 단순히 돈을 버는 도구로 전락했다”고 지적하며 누구나 이익의 주체가 될 수 있는 웹3의 가치를 메타버스가 잘 실현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미국 CFTC 위원장 “연방기관이 가상자산 직접 규제해야”

로스틴 베넘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위원장은 “당 기관의 감시하에 있었다면 FTX가 붕괴하는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베넘 의장은 FTX 사태와 관련해 처음 열린 상원 농업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FTX는 CFTC의 규제를 받는 기관이 아니므로 붕괴를 막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물 거래소는 현재 어떤 연방기관에서도 규제하지 않는다”며 의원들에게 이들을 직접 규제할 수 있는 광범위한 권한을 요청했다. 베넘은 또 “데비 스태버나우(민주당, 미시간주), 존 보즈먼(공화당, 아칸소주) 의원이 공동 발의한 디지털상품소비자보호법(DCCPA)이 통과됐더라면 위와 같은 상황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11월 소비자물가 5.0% 상승…고점 지났나

통계청이 2일 발표한 ‘2022년 11월 소비자물가 동향’을 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 지수는 109.1(2020년=100)로 지난해 11월에 견줘 5% 상승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물가 상승률이 10월 5.7%에서 0.7%포인트 축소된 것이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12월 물가도 11월 수준에서 등락할 것으로 보인다”며 “내년엔 경기 둔화 등으로 수요 쪽 물가 상승 압력이 커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공급 측면의 악재가 없다면 올해보다 안정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환석 한국은행 부총재보는 물가 상황 점검 회의에서 “소비자물가는 내년 초까지 5% 수준의 오름세를 이어갈 것”이라며 “국제유가 등 원자재 가격 추이의 불확실성이 큰 가운데, 경기 둔화 폭 확대 가능성 등은 물가 하락 요인, 에너지 요금 인상 폭 확대 가능성 등은 상승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짚었다.

 

바이낸스 “암호화폐산업, 디파이로 이동…중앙화거래소 생존 의문”

바이낸스의 패트릭 힐만 최고전략책임자(CSO)가 “암호화폐(가상자산) 산업이 탈중앙화 금융으로 이동하게 되면서 중앙화 거래소는 쓸모 없게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힐만 CSO는 “코인 시장은 디파이(Defi, 탈중앙금융) 분야로 이동하고 있다”며 “10년 뒤 (중앙화) 기업의 생존 여부를 알 수 없다”고 전했다. 힐만 CSO는 고객 신뢰도를 제고하기 위한 바이낸스의 노력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준비금 증명(PoR)을 통해 고객의 신뢰를 확보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제3자 감사기관을 영입해 필요한 감사를 진행하려면 비교적 긴 시간이 소요되긴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머클트리 분석을 구현해 사용자들이 플랫폼에서 자산 확인을 할 수 있게 하고 있다”며 “바이낸스는 준비금에 대해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애플 수수료 때문에"…코인베이스 앱, NFT 전송 비활성화

미국 나스닥 상장사 코인베이스가 애플의 앱내 수수료 정책과 관련한 분쟁으로 iOS기반 지갑 앱에서 대체불가능토큰(NFT) 전송 기능을 비활성화했다. 코인베이스는 1일(현지시각) 공식 트위터를 통해 "iOS 기반의 코인베이스 월렛에서 더이상 NFT를 전송할 수 없다”고 밝히며 "애플이 이 기능을 비활성화할 때까지 최신 버전의 코인베이스 웰렛앱 배포를 차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코인베이스는 "NFT와 블록체인이 어떻게 작동하는지를 이해하는 사람이라면 이는 분명히 가능하지 않다"면서 "애플의 인앱 구매 시스템은 암호화폐 결제도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따를 수도 없다"고 토로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