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수수료 때문에"…코인베이스 앱, NFT 전송 비활성화
애플, NFT 인앱 전송 시 30% 수수료 정책 고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이 기자
김제이 기자 2022년 12월2일 10:54
출처=코인베이스 웹페이지
출처=코인베이스 웹페이지

미국 나스닥 상장사 코인베이스가 애플의 앱내 수수료 정책과 관련한 분쟁으로 iOS기반 지갑 앱에서 대체불가능토큰(NFT) 전송 기능을 비활성화했다.

코인베이스는 1일(현지시각) 공식 트위터를 통해 "iOS 기반의 코인베이스 월렛에서 더이상 NFT를 전송할 수 없다"며 "애플이 이 기능을 비활성화할 때까지 최신 버전의 코인베이스 웰렛앱 배포를 차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애플은 앱스토어 앱 안에서 이뤄지는 결제에 대해 30%의 수수료(가스비)를 지불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NFT 관련 기업들은 애플에 이런 정책에 반발하고 있는 중이다.

코인베이스는 "NFT와 블록체인이 어떻게 작동하는지를 이해하는 사람이라면 이는 분명히 가능하지 않다"면서 "애플의 인앱 구매 시스템은 암호화폐 결제도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따를 수도 없다"고 토로했다.

NFT 거래에 있어 애플의 수수료 정책은 지난 수개월간 이어진 논쟁거리로, 지난 10월 애플은 앱스토어 약관 변경을 통해 공식적으로 NFT 거래에도 30%의 앱스토어 수수료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새로운 약관은 오픈씨와 같은 NFT 마켓플레이스 플랫폼이 애플 모바일 앱 내에서 NFT 거래를 사실상 금지하기 위한 정책이었다.

폴 그로웰 코인베이스 최고법무책임자(CLO)는 이번 사안에 대해 "따를 수 없는 규칙이 생겼다면, 그 이유를 물어봐야 한다"고 언급했다.

코인베이스와 애플 사이의 갈등은 트위터의 새 수장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앱스토어 내 인앱 수수료 정책에 의문을 제기하면서 불거졌다. 일론 머스크는 애플의 수수료 정책을 비판하면서 트위터앱을 앱스토어에서 빼겠다고 위협하기도 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