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로 입어보고 NFT로 사볼까…국내 첫 ‘메타패션’ 출시
유명 디자이너 3인의 디지털 의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배 한겨레 기자
김영배 한겨레 기자 2022년 11월30일 12:10
황이슬 디자이너의 메타패션 작품.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황이슬 디자이너의 메타패션 작품.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산업통상자원부는 30일 서울 섬유센터에서 국내 첫 메타패션 출시 행사를 열었다. 메타패션은 옷감의 재질·색감 따위의 제약 탓에 현실에선 구현하기 힘든 패션을 디지털 이미지나 동영상으로 제작한 것을 말한다.

 이번에 출시한 메타패션 30벌은 산업부 지원을 바탕으로 국내 유명 디자이너 3인과 셀럽 3인의 협업을 통해 시범 제작한 결과물로, 지난 5월말 제작발표회에서 제시한 작품 컨셉을 바탕으로 6개월의 작업 과정을 거쳐 제작한 디지털 의류이다. 이날 행사에선 선명한 색감과 소재를 표현한 고화질 디지털 영상으로 공개됐다.

고태용 디자이너 작품.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고태용 디자이너 작품.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황이슬 디자이너는 가수 겸 배우 한선화와 함께 ‘시간여행자’라는 주제로 한복의 곡선과 흩날림을 강조한 디자인을 선보였다. 메타패션에 특화된 느낌을 줄 수 있는 금속 광택, 문양을 활용한 점에서 특징적이라고 산업부는 평가했다. 고태용 디자이너는 가수 라비와 함께 ‘민화와 클래식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전통 민화적 요소들을 반영한 작품을 만들어 이날 공개했다. 김보민 디자이너는 모델 재시와 함께 ‘사람과 세상을 아름답게’라는 주제로 상상 속 용의 비늘이나 요정의 날개를 작품에 담아냈다. 

김보민 디자이너 작품.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김보민 디자이너 작품.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각 디자이너가 제작한 10벌의 디지털 의류 가운데 3벌씩(총 9벌)은 실물로도 만들었다. 또 심사(‘K패션오디션’)를 통해 선발된 10벌의 실물의상은 디지털 의류로 제작했다. 이날 행사에선 이들 19벌의 의상을 선보인 ‘디지털(영상)+실물(모델) 하이브리드 패션쇼’도 열렸다.

 이번에 제작한 디지털 의류는 케이티(KT)의 메타패션 플랫폼(‘Meta Closet’) 앱을 통해 증강현실(AR)로 입어보는(착장) 체험이나 사진촬영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앞으로 3~6개월에 걸친 시범서비스 기간에는 증강현실 착장, 사진 촬영, 에스엔에스(SNS) 업로드 등 모든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내년 2분기로 예정된 정식 서비스 단계에선 오픈형 메타패션 플랫폼으로 전환해 디자이너나 크리에이터들이 창작물을 자유롭게 올리고, 이용자들은 착장 체험 및 구매, 나아가 대체불능토큰(NFT) 거래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산업부는 밝혔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