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한국 내년 성장률 2.2%→1.8%로 하향
고물가·고금리로 내수도 위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오 한겨레 기자
박종오 한겨레 기자 2022년 11월22일 19:00
OECD. 출처=코인데스크
OECD. 출처=코인데스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한국의 내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2%에서 1.8%로 낮춰잡았다. 고물가·고금리로 인한 내수 위축과 수출 악화 등으로 실물 경기가 본격적으로 꺾일 것으로 본 것이다. 

 오이시디는 22일(현지시각) 발표한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한국의 올해와 내년 연간 실질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각각 2.7%, 1.8%로 제시했다. 지난 9월 전망치 대비 각각 0.1%포인트, 0.4%포인트 하향 조정한 것이다. 2024년 성장률도 1.9%에 그치며 1%대 성장 국면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두 달 만에 큰 폭으로 끌어내린 건, 고물가·고금리 여파로 민간 소비와 투자가 위축되고 세계적인 경기 침체로 수출 상황도 나빠질 것으로 예상해서다. 오이시디는 “부채 상환 부담으로 집값 조정 가속화, 기업 부실 확대 등이 소비·투자에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오이시디에 이어 국내 주요 기관들도 한국의 내년 경제 성장률 전망치에 대한 하향 조정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국책 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지난 10일 한국의 내년 성장률을 오이시디와 같은 1.8%로 예상한 바 있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각각 2.5%, 2.1%로 제시한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도 조만간 수치를 낮춰 잡을 가능성이 크다. 

 오이시디는 한국의 연간 소비자 물가 상승률(전년 대비)은 서비스 가격 상승과 공공요금 인상 등으로 올해 5.2%, 내년 3.9%를 기록하다가 2024년에 2.3%로 둔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세계 경제 성장률은 올해 3.1%에서 내년 2.2%로 뒷걸음질 친 뒤 2024년 2.7%로 소폭 회복할 것으로 내다봤다. 오이시디는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1970년대 이후 최대 에너지 위기가 발생하면서 세계적인 고물가·저성장을 초래하고 있다”며 “아시아가 내년까지 글로벌 회복을 주도하는 가운데 유럽·북미·남미권의 경제 회복은 상당히 부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이디시는 중국의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4.6%로 기존 전망치 대비 0.1%포인트 내리고, 미국의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0.5%를 유지했다. 

 오이시디는 “한국은 당분간 긴축적인 통화 정책을 유지하고, 재정정책의 경우 취약계층을 선별적으로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권고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