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ESG 경영위원회 첫 회의 열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소미
선소미 2022년 11월22일 09:07
제 1회 두나무 ESG 경영위원회 참석자들. 출처=두나무.
제 1회 두나무 ESG 경영위원회 참석자들. 출처=두나무.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가 제1회 ESG 경영위원회를 열었다. 

두나무는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두나무 본사에서 ESG 경영 현황과 향후 추진방안을 21일 논의했다. 

두나무는 이날 이미경 환경재단 대표, 노상규 서울대학교 경영대학·경영전문대학원 교수, 윤종수 법무법인 광장 변호사 등 외부 위원 3명을 추가로 선임했다.

앞서 두나무는 지난 4월 디지털자산거래소 중 처음으로 최고경영자·경영진 6명으로 구성된 ESG 경영위원회를 출범한 바 있다. 

이미경 환경재단 대표는 환경 분야의 대표적인 NGO(비정부기구) 활동가로 꼽힌다. ESG 포럼을 주도하고, 탄소중립위원회, 수소경제위원회 민간위원으로 활동했다. 노상규 서울대 교수는 블록체인과 핀테크 등 경제·금융 분야 전문가로 두나무의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해 ESG 경영위원회에 적극 참여할 예정이다. 윤종수 법무법인 광장 변호사는 IT방송통신, 지식재산권, 인터넷, 개인정보보호, 핀테크, 블록체인, 미디어콘텐츠, 엔터테인먼트 관련 분야를 담당하고 있다. 두나무의 준법경영과 투자자보호, 건강한 지배구조에 대한 의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두나무 ESG 경영위원회는 위원 구성이 완료됨에 따라 기업의 재무적 관점뿐만 아니라 비재무적인 관점에서 장기 기업 가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전사 ESG 정책을 의결하며, 회사의 미래 ESG 전략을 세워나갈 방침이다.

송치형 두나무 ESG 위원장은 “ESG 경영의 핵심은 ESG 리스크를 발견해 대응하면서 이해관계자들과 함께 지속가능한 성장을 도모하는 것”이라며 “두나무는 ‘나무, 청년, 투자자 보호’라는 키워드 아래 임직원들의 ESG 내재화를 돕고 지속가능한 경영을 선도적으로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헤드샷 2022-11-22 14:01:16
이게 무슨 의미가 있나??

쉴드 2022-11-22 12:24:04
더 좋은 서비스는 안바래도 십알 시세조종은 왜하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