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빗, 국내 거래소 최초로 보유 가상자산 내역 공개
매일 지갑주소도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소미
선소미 2022년 11월16일 14:08
출처=코빗
출처=코빗

앞으로 암호화폐(가상자산) 거래소 코빗 이용자들은 홈페이지에서 BTC(비트코인), ETH(이더) 등의 모든 암호화폐와 관련된 사항 전반을 확인할 수 있다. 

코빗이 국내 업계 최초로 자사가 보유한 코인 내역을 공개한다고 16일 밝혔다. 공개 내역에는 코빗에 상장된 모든 암호화폐에 대해 날마다 코빗이 보유한 수량과 이를 확인할 수 있는 지갑 주소까지 포함된다. 

최근 세계적인 거래소 FTX가 미국 델라웨어주 법원에 파산보호 신청을 하며 글로벌 코인 시장은 대혼란에 빠졌다. 특히 FTX가 보유 자산을 부풀렸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유명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들은 앞다퉈 머클트리 방식으로 자신들의 코인 보유량을 보여주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여기서는 지갑 주소 목록까지는 공개되지 않는다. 

코빗은 “거래소가 보유하고 있는 코인 수량뿐만 아니라 지갑 주소도 공개한다”며 “투명성 제고를 통해 투자자 보호에 전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빗은 지난해 3분기부터 외부감사인을 통해 분기별 실사를 진행하고 있다. 거래소 원화 예치금 분리 보관 여부와 암호화폐 수량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도입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쉴드 2022-11-16 15:56:41
그래 조사 들어간다니까 이제서야 까는거 봐라

헤드샷 2022-11-16 15:21:26
너도나도 자산공개하네 ...나 지금 떨고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