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거래소 위기 확산…크립토닷컴 코인 20%대 급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인데스크코리아
코인데스크코리아 2022년 11월14일 12:38
크립토닷컴 로고. 출처=크립토닷컴 홈페이지
크립토닷컴 로고. 출처=크립토닷컴 홈페이지

주요 3대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인 에프티엑스(FTX)가 파산을 신청하며 촉발된 위기가 다른 거래소까지 확산할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

 13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 저널>, <코인텔레그래프> 등에 따르면, 이날 중견 가상화폐 거래소 ‘크립토닷컴’이 발행한 가상화폐 크로노스가 24시간 전 대비 20%대 급락해 개당 6센트 가까이에 거래됐다. 이날 크로노스의 급락은 크립토닷컴 계좌에서 32만개의 이더리움이 또다른 가상화폐 거래소 ‘게이트아이오’로 송금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발생했다. 송금된 금액은 크립토닷컴이 보유한 전체 이더리움 보유량의 80%이상이었다. 크립토닷컴은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중견 거래소로 거래량 세계 15위권이다.

 크립토닷컴쪽은 단순 실수였다고 해명하고 있다. 크리스 마잘렉 크립토닷컴 최고경영자(CEO)는 자신의 트위터에 “자금이 다른 계좌로 잘못 송금됐다. 이더리움 32만개가 오프라인 지갑인 새로운 ‘콜드 스토리지’(cold storage)에 옮겨질 예정이었지만, 다른 곳으로 보내졌다”고 밝혔다. 이어 “(잘못 송금된 거래소) 게이트아이오에서 4억달러(약 5200억원)의 이더리움을 회수했다”고 덧붙였다. 회사의 설명으로는 고객 자금이 오프라인에 있는 저장소 ‘콜드 스토리지’에 보관돼 바로 출금되지 않고, 온라인에 연결돼 바로 출금 가능한 ‘핫 월렛’(hot wallet)에는 기업 자산만 보관된다고 한다.

 크립토닷컴 최고경영자는 투자자들에게 재발 방지를 위한 새 기능이 구현됐다고 했지만 투자자들 사이의 의혹은 커지고 있다. 크립토닷컴을 비롯한 가상화폐 거래소들이 고객 자금이 연이어 인출되는 ‘뱅크런’ 사태에 대비해 준비금을 충분히 마련하지 못하다가 서로 부족한 자금을 이른바 ‘돌려막기’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은 크립토닷컴 최고경영자가 거래상 문제가 있었음을 인정한 뒤 고객들의 자금 인출이 증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틀 전인 11일, 세계 3위 가상화폐 거래소 에프티엑스(FTX)가 미국 델라웨어주 법원에 파산 신청을 한 데 이어 다른 거래소에서도 송금 실수가 확인되며 발행된 암호화폐가 급락하자, 가상 화폐 시장의 위기가 점차 확산하는 모양새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쉴드 2022-11-14 15:59:26
음 ... 듣보잡 거래소는 없어져도 뭐라 안할걸

헤드샷 2022-11-14 15:43:53
잡코인은 미리미리 청산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