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브리핑] 바이낸스 FTX 인수, 죽음의 소용돌이, 토네이도캐시 제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수용
박수용 2022년 11월9일 11:00

바이낸스, '유동성 위기' FTX 인수 착수

유동성 문제 위기를 맞은 FTX를 세계 최대 규모 암호화폐(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낸스가 인수한다. 창펑 자오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는 8일(현지시각)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두 거래소가 구속력이 없는 의향서(LOI)에 서명했다"며 "며칠 동안 인수를 위한 실사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수에 대한 자세한 재무조건은 공개되지 않았다. 매각을 앞둔 FTX는 고객들의 암호화폐 자산 인출 요청을 중단한 상태다.

 

미 재무부, 토네이도캐시 제재대상 재지정…"북한 핵무기 프로그램과 연관"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이 암호화폐 믹서 토네이도캐시가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과 연관이 있다고 밝혔다. 8일(현지시각) OFAC은 "북한의 핵 확산과 관련된 명령 범위에 토네이도캐시를 추가한다"는 성명서를 공개하며 토네이도캐시를 제재 대상으로 다시 한 번 지정했다. 앞서 OFAC은 지난 8월 북한 해커가 훔친 암호화폐를 토네이도캐시를 통해 자금세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며 토네이도캐시를 블랙리스트에 올린 바 있다. 한편 코인베이스와 코인센터는 토네이도캐시와 지갑 주소는 소프트웨어여서 OFAC이 제재 대상으로 지정할 수 없다고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웹3로 진격하는 글로벌 거인들

구글과 트위터 등 글로벌 IT 기업들의 웹3.0 진출이 확대되고 있다. 구글 클라우드는 최근 블록체인 플랫폼 솔라나의 검증인(밸리데이터)으로 참여했으며, 내년부터는 클라우드 서비스에서 암호화폐 결제도 도입한다. 트위터는 올해 초 NFT를 프로필 사진으로 등록할 수 있는 기능인 '트위터 블루'를 추가했다. 지난 9월에는 NFT의 세부 정보와 구매도 가능한 '트윗타일' 기능을 선보였다. 인스타그램도 암호화폐 지갑과 연동해 NFT 작품을 게시·발행·판매할 수 있으며, 미국 인터넷 커뮤니티 레딧은 NFT 서비스의 고속 성장으로 최근 업계의 이목을 끌고 있다. IT업계가 아닌 스타벅스 역시 NFT 멤버십 프로그램 '스타벅스 오디세이'를 올해 말 출시한다.

 

'죽음의 소용돌이' 공포에 사로잡힌 시장

바이낸스가 FTX를 인수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BTC(비트코인)는 지난 9월 중순 이후 처음으로 1만9000달러 아래로 급락했다. 결국 지난 24시간 동안 10% 이상 하락하며 오늘 아침 기준 약 1만8500달러에 거래됐다. ETH(이더리움)를 비롯한 기타 알트코인도 하락세를 보였다. 오늘 아침 기준 이더리움은 이틀 전보다 15% 이상 하락해 1300달러를 간신히 넘겨 거래됐다. 2주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이 같은 하락세는 가상자산 전 영역에서 나타났다.

FTX의 FTT 토큰은 75% 이상 하락해 5달러를 소폭 상회했다. 알라메다 리서치가 유동성 확보를 위해 SOL(솔라나) 토큰 일부를 매각할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며 SOL은 7일 급락했다. 그리고 어제 또다시 20% 이상 하락했다. BNB(바이낸스) 토큰은 그나마 안정세를 보였으나 4% 이상 하락했다. 코인데스크시장지수(CMI)도 10% 넘게 하락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