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 “블록체인 기반 팬덤 경제로 이용자도 돈 벌 수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수
박범수 2022년 9월23일 14:00
이재상 하이브 아메리카 대표. 출처=두나무 제공
이재상 하이브 아메리카 대표. 출처=두나무 제공

이재상 하이브 아메리카 대표가 “팬덤 사업의 특성을 블록체인에 접목해 이용자도 이익을 얻는 블록체인 기반 소유권 경제가 나타날 것”이라고 밝혔다. 하이브 아메리카는 두나무와 대체불가능토큰(NFT) 사업을 위한 합작법인 레벨스를 설립한 하이브의 미국 본사다.

이재상 대표는 23일 부산 해운대구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콘퍼런스(UDC2022)’에서 ‘월드 와이드 월릿-새로운 WWW 시대에 관한 예측’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이 대표는 먼저 기존 웹2 경제 구조에서 이용자가 아닌 플랫폼이 이익을 대부분 가져간다고 지적했다. 그는 “기존 플랫폼 중심 웹2에서는 이용자들이 플랫폼에 제공한 개인 정보를 통해 이익을 얻는 게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블록체인 산업이 데이터의 소유권을 인터넷 이용자에게 돌려주면 이용자 필요를 충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블록체인 데이터 소유권은 이용자 중심의 경제를 위해 연예기획사인 하이브의 팬덤 사업 모델이 활용될 수 있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이 대표는 “이용자를 성장 동력으로 활용하는 팬덤 사업의 특성을 블록체인에 접목해야 한다”며 “그렇게 함으로써 이용자가 블록체인 생태계를 촉진하고 네트워킹을 통해 이용자들이 생태계에서 활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블록체인 데이터 소유권을 활용한 사례로 댑(DApp, 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을 기반으로 한 '소유권 경제'의 콘텐츠 사업화 모델도 언급됐다.

기존 콘텐츠 사업 구조에서는 플랫폼이 이용자에게 콘텐츠를 제공하고 이용자는 개인 정보를 플랫폼에 제공하고 콘텐츠를 이용한다. 또 광고주는 광고료를 내고 플랫폼은 이익을 얻는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이용자들이 개인 정보를 제공하면서도 자신이 이익을 얻지 못하는 것에 대한 의문이 생겼는데 이를 댑 기반 ‘소유권 경제’로 해결할 수 있다는 게 이 대표의 설명이다.

이 대표는 “소유권 경제가 도입되면 이용자는 댑을 통해 정보를 제공하고 광고주는 이용자에게 광고료를 낸다”며 “이러면 광고주는 광고료를 절약할 수 있고 이용자도 억지로 광고를 보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러한 소유권 경제 사업 모델에서 월릿(지갑)이 중요하다고 분석했다.

이 대표는 “현재 월릿은 NFT나 가상자산만 저장하지만 향후 데이터를 저장하거나 검증하는 곳이 될 것”이라며 “월릿 주인이 월릿을 통제함으로써 진정한 의미의 월드 와이드 월릿(World Wide Wallet)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