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머지' 이후 ETC·RVN으로 옮겨간 ETH 채굴자들, 손실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지현
함지현 2022년 9월20일 14:30
비트코인 채굴장 모습. 출처=해시에이지
비트코인 채굴장 모습. 출처=해시에이지

ETH(이더리움) 채굴자들이 '더머지' 업그레이드 이후 다른 알트코인으로 옮겨갔지만, 손실이 쌓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5일(한국시간) '더머지' 업그레이드가 완료되면서 채굴자가 아닌 검증인(밸리데이터)이 이더리움 블록을 생성한다. 이더리움이 PoS 기반 가상자산으로 거듭났기 때문이다.

19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ETH 채굴자들이 ETH가 작업증명(Pow) 방식에서 지분증명(PoS) 방식으로 전환되자 대신 ETC(이더리움 클래식), RVN(레이븐 코인)을 채굴하기 시작했으나 손해 규모만 커지고 있다.

가상자산 채굴 업체 룩소르 테크놀로지의 최고운영책임자(COO) 에단 베라는 "가장 뛰어난 채굴자조차도 그 손실률이 30~40%에 달한다"고 말했다. 마이닝풀스탯츠 데이터에 따르면, ETH 채굴자의 컴퓨팅 파워 중 약 25%가 다른 가상자산을 채굴하는 데 흘러 들어갔다. 

채굴자들은 이더리움 채굴 알고리듬인 이더해시(ETHASH)를 이용하는 가상자산이나 그래픽처리장치(GPU)로 채굴이 가능한 가상자산으로 갈아타고 있다. 문제는 모든 채굴자의 평균 수지타산이 맞는 지점까지 다른 가상자산의 네트워크가 소화할 수 있는 컴퓨팅 파워에는 한계가 있다는 점이다. 만약 그보다 많은 컴퓨팅 파워가 들어올 경우 경쟁이 치열해지는 만큼 기존에 있던 채굴자들도 손해를 볼 가능성이 있다. 

이에 대해 베라는 "현재 상황으로 봤을 때 ETC 채굴자 중 일부는 채굴해봤자 수익이 나지 않는다고 판단해 네트워크를 떠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편, 블룸버그 통신은 ETH 채굴자 수는 전세계 약 100만명, 장비 비용은 100억달러(약 13조8970억원)로 집계했다. 하이브 블록체인 테크놀로지 등 일부 채굴 기업은 채굴기를 고성능 컴퓨팅과 같은 다른 사업에 활용하기로 계획을 변경하기도 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LIMEIXIANG 2022-09-21 16:54:16
이정도 논란과 데이터가 보였으면 비탈릭이 뭔가 또 대책을 내놓겠지, 설마....

태양의 기사 2022-09-20 17:59:56
머지는 정부들이나 좋아하지 ㅋㅋㅋ 채굴자들은 피눈물

이민우 2022-09-20 16:16:54
굿바이~ 그동안 즐거웠음... 12월까지만 버텨주지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