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DC2022, 테크·트렌드·네트워킹 세 마리 토끼 잡는다
전시, NFT 갤러리 등 특별 프로그램도 마련
현장 참여 이벤트로 '구준엽 NFT' 선착순 증정 프로그램 준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혁
박상혁 2022년 9월15일 09:00
출처=두나무
출처=두나무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의 운영사 두나무가 오는 22~23일 양일 간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 열리는 업비트 개발자 콘퍼런스(UDC)2022의 구체적인 행사 내용을 공개했다. UDC2022는 개발자뿐만 아니라 블록체인에 관심이 있는 일반 참여자까지 모두 아우를 수 있는 테크·트렌드·네트워킹의 새로운 장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먼저 테크 프로그램에서는 UDC의 기존 취지인 개발자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 공유의 장이 마련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UDC2022 참여 연사들은 무대에서 스마트계약, 레이어2, 인터체인, 데이터 분석, 트래블룰 등 블록체인 기술 발전 동향을 공유한다. 

행사 첫째 날인 22일 콘퍼런스에서는 달립 티야기 폴리곤 개발자 관계활동 총책임, 멜 맥캔 카르다노 재단 개발 총괄, 울리세 델로르토 체이널리시스 아시아 사업 담당, 박재현 람다256 대표 등이 테크 분야 연사로 나선다. 이어지는 행사 둘째 날에는 리먼 베어드 스월즈 랩스 공동 대표, 숙 이 체르 FTX 싱가포르 최고 준법 감시인 등이 참가해 블록체인 기술 개발 인사이트를 공유한다.  

UDC2022는 최신 블록체인 트렌드를 살펴보는 시간도 마련된다. 대표적으로 메타버스, 게이밍, 디파이(DeFi, 탈중앙화금융), 다오(DAO, 탈중앙화자율조직), 대체불가능토큰(NFT), 웹3 등을 다룰 계획이다. 트렌드 프로그램에서는 개발자뿐만 아니라 블록체인에 관심이 있는 일반 대중도 쉽게 접할 수 있는 콘텐츠가 마련될 전망이다. 

김남표 아티스트, 이정엽 블록체인법학회 학회장, 올렉 쿠디노브 원인치 랩스 사업개발 부장, 브라이언 루 일드길드게임즈(YGG) SEA 공동창립자 등이 22일 트렌드 분야 연사로 나선다. 이튿날에는 이재상 하이브 아메리카 대표, 저스틴 썬 트론 창립자, 세바스찬 보르제 더샌드박스 공동창립자, 쉬티 라스토기 망가니 스테픈 마케팅 총책임자 등이 올해 블록체인 트렌드인 NFT, 웹3, 메타버스·게임 등을 이야기할 예정이다. 

이번 UDC2022에서는 행사 참여자 간 다양한 형태의 네트워킹 프로그램도 준비된다.

네트워킹 디너 티켓 소지자를 대상으로 22일 오후 6시30분 시그니엘 부산 그랜드 볼룸에서 열리는 네트워킹 디너 파티에서는 공연과 만찬을 함께 즐기면서 블록체인 관계자들과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다. 

UDC2022의 볼거리를 늘리는 전시, NFT 갤러리와 같은 특별 프로그램도 편성을 마친 상태다.

22~23일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부산항국제컨벤션센터(BPEX) 로비 5층에서 열리는 UDC2022 전시에서는 다양한 블록체인 기업들이 일상 속에 들어온 블록체인을 느낄 수 있는 서비스 중심의 전시를 마련할 예정이다. 

UDC2022 전시와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NFT 갤러리에서는 펭수를 제작한 EBS 한결 감독, 파인아트계의 대가 김남표 아티스트 등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22일 오후 2시50분~3시10분에는 김남표 아티스트가, 23일 오후 2시55분~3시15분에는 한결 감독이 NFT 갤러리 도슨트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도슨트 프로그램을 통해 행사 참여자들은 NFT 작품 설명과 함께 아티스트를 직접 만나볼 수 있다. 

또한 UDC2022 현장 참여자를 대상으로 하는 현장 이벤트도 진행된다. 행사 참여자들은 행사장 곳곳에 설치된 QR코드를 스캔해서 나오는 문제를 풀면 문제당 스탬프 1개를 적립할 수 있다. 총 20개의 스템프를 적립하고 등록데스크를 방문하면, 구준엽 작가가 제작한 'UDC with Tiger 2022' 기념 NFT 굿즈를 얻을 수 있는 리딤코드를 받을 수 있다. 

굿즈는 22~23일 일자별 선착순 300명, 총 600명에게 지급된다.  리딤코드 수령 후 기간 내에 등록을 진행해야 NFT 굿즈 수령이 가능하며, NFT 굿즈는 민팅 후 10월 초에 배포될 계획이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