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DC2022, 개발자 넘어 대중에게 영감 주는 행사로
UDC2022, 9월22~23일 부산 BPEX서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혁
박상혁 2022년 8월23일 09:00
온라인으로 열린 UDC 2021에서 대담을 나눈 이석우  대표(왼쪽), 김태훈 팝 칼럼니스트(오른쪽). 출처=UDC 웹페이지
온라인으로 열린 UDC 2021에서 대담을 나눈 이석우 대표(왼쪽), 김태훈 팝 칼럼니스트(오른쪽). 출처=UDC 웹페이지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의 운영사 두나무가 주최하는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DC)가 오는 9월 22~23일 양일 간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린다. 

3년만에 오프라인 행사로 열리는 이번 UDC에서 두나무는 개발자를 넘어 블록체인에 관심이 있는 모두에게 영감을 주는 자리를 마련할 예정이다. 

UDC가 처음 열린 2018년만 하더라도 일반 개발자들에게 블록체인은 생소한 분야였다. 이에 두나무는 블록체인에 익숙하지 않은 개발자들에게 블록체인 기술과 실생활(Use case) 접목 사례 등을 알려주는 장을 마련했다. 그게 바로 UDC다. 이렇게 만들어진 UDC는 그때부터 지금까지 블록체인 대중화를 위한 서비스를 만드는 데 핵심 역할을 하는 개발자들에게 영감을 주고자 노력했다.

그 첫 결과물인 2018년 9월13일 제주도 제주 국제컨벤션센터(ICC JEJU)에서 열린 UDC 개막식 개회사에서 송치형 두나무 회장은 "블록체인이 대중화될 미래를 준비하는 개발자들이 블록체인 생태계의 주인공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뿐만이 아니다. UDC는 블록체인 프로젝트 마케팅이나 가상자산 가격 이야기에 치중된 2018년 당시 블록체인 행사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목적도 있었다. 이를 위해 UDC는 다른 블록체인 행사와는 다르게 개발 지식 공유와 다양한 주제 토론 중심으로 행사가 준비됐다. 

이듬해 개최한 2019년 UDC에서는 블록체인과 관련한 다양한 체험과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는 전시, 핸즈온, 해커톤, 무료 강좌 등을 열며 국내 블록체인 행사와 결을 달리한 행보를 본격화했다.

3~4회 행사인 2020년과 2021년 UDC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전환점을 맞이했다. 가상자산 시장이 급격히 성장함에 따라 일반 개발자들도 2018년에 비해 블록체인을 많이 알게 됐기 때문이다.    

이에 두나무는 이번 UDC에서 개발자들의 장을 마련한다는 본연의 목적은 그대로 살리면서도, 기존 개발자뿐만 아니라 전문가, 업계 관계자, 학생 등 블록체인에 관심 있는 모든 사람들이 영감을 얻을 수 있는 행사로 확대 했다. 

이를 위해 올해 부산에서 열리는 UDC2022에서는 누구나 무료로 들을 수 있는 '블록체인 트렌드 무료강좌'와 블록체인 예비 개발자를 위한 멘토링 프로그램인 '방구석 토크' 외에도 대중들을 대상으로 한 전시 부스, 대체불가능토큰(NFT) 갤러리 등이 준비됐다. 

이수진 두나무 가치혁신실 상무는 "2018년 첫 UDC 때와 비교하면 개발자들의 블록체인에 대한 지식 수준이 너무 높아졌다"며 "이제는 기존 개발자들을 포함해 블록체인에 관심이 있는 모든 사람들이 UDC를 통해 영감을 얻어 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스폰지Bob 2022-08-23 17:19:50
어떻게 하면 사기를 칠수 있다는 영감 전수인가요? ㅋ

피드백 2022-08-23 17:15:09
ㄹㅇ 큰 기술력이 필요한 일들도 아니고 코인거래소들은 초기에 잘 자리잡고 개꿀빨아버림 ㅋㅋㅋ

전미나 2022-08-23 16:38:02
영감? 영감은 쉽게 얻어가지 못한다.

쉴드 2022-08-23 16:24:11
블록체인 자체가 좋은 것임 그 기반으로 개발하는 코인들 대다수 스캠코인~

태양의 기사 2022-08-23 12:32:43
대중에게 이러면 사기를 피할 수 있다는 영감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