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저 "FTX보다 더 높은 금액 제안 많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록찬
박록찬 2022년 8월5일 13:00
샘 뱅크먼 프라이드 FTX 최고경영자(CEO) 출처=코인데스크US
샘 뱅크먼 프라이드 FTX 최고경영자(CEO) 출처=코인데스크US

최근 파산을 신청한 가상자산 대출기업 보이저 디지털이 FTX의 제안보다 높은 금액의 인수 제안을 여러 차례 받은 상태라고 주장했다.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보도를 보면, 보이저 측 변호인 조슈아 서스버그는 법정 진술에서, 지금까지 들어온 제안 중에 보이저는 가장 낮은 금액을 제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다른 제안자들은 FTX에 새로 계정을 열 수 있을 거라고 덧붙였으나, 누구인지 얼마를 제시했는지 등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앞서 FTX는 보이저디지털 지분 9.49%를 보유한 자매사 알라메다와 함께 보이저 투자자 보호를 이유로 유동성 공급을 제안했다. 하지만 보이저는 지난주 FTX의 제안이 FTX에만 유리하다고 지적하고, “구출하러 온 백색 기사처럼 포장된 저가매수 제안(lowball bid)”이라며 거절한 상태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헤드샷 2022-08-05 15:39:26
뽀글이형은 어디 빠지지고 다 참석하네

캐롤 2022-08-05 15:54:51
뱅크먼이 요즘 은근 자주 보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