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NFT·메타버스 보안협의체 만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수
박범수 2022년 7월14일 14:00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출처=한겨레 자료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출처=한겨레 자료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가 메타버스와 대체불가능토큰(NFT) 분야의 보안 이슈를 점검하기 위해 협의체를 만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한국인터넷진흥원과 ‘메타버스·NFT 보안 협의체’를 발족한다”고 14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통신사, 은행, 블록체인 보안 기업 등 25개 기업과 메타버스산업협회, 정보보호산업협회가 협의체에 참여했다”며 “협의체는 사이버 위협·보안 기술과 피해사례를 분석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발대식 행사에서는 각 분야 사업 모델과 보안 이슈, 그리고 앞으로 고려할 보안 가이드라인 방향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그동안 메타버스 서비스는 이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서비스 만큼 개인정보, 기기정보, 행위정보 등이 주요 공격 대상이 되고 있으며, NFT 서비스도 이용자 지갑을 탈취하기 위한 공격이 급증할 것이라는 보안 전문가의 지적이 잇따랐다.

이에 대해 김정삼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가상융합기술의 활용은 기존 산업의 변화를 유도하고 새로운 성장의 계기를 제공할 것”이라며 “가상융합경제의 보안 위협을 사전에 준비하고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사이버보안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해 제로트러스트, 공급망 보안 등 선진 보안체계를 기반 시설에 적용하기 위한 '사이버보안 패러다임 대응 연구반'을 운영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협의체를 '사이버보안 패러다임 대응 연구반'과 연계해 운영할 계획이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