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시어스, 아베와 컴파운드에 부채 일부 상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록찬
박록찬 2022년 7월12일 09:02
출처=셀시어스 공식 홈페이지
출처=셀시어스 공식 홈페이지

입출금을 중단한 가상자산 대출 플랫폼 셀시어스가 디파이(DeFi, 탈중앙화금융) 플랫폼 아베(Aave)와 컴파운드에 대한 부채 중 약 9500만달러를 상환했다.

코인데스크US는 12일 온체인데이터 분석을 통해 셀시어스가 DAI, USDC, WBTC, BAT, xSUSHI 등으로 아베와 컴파운드 관련 부채 상환금을 전송했다고 보도했다.

셀시어스는 이로써 2곳에 담보로 잡혀있던 1억7200만달러를 쓸 수 있게 됐다. 셀시어스는 지난주에도 같은 방식으로 메이커 플랫폼의 담보 4억8000만달러를 회수한 바 있다.

이로써 아베와 컴파운드에 대한 셀시어스의 부채 규모는 2억3500만달러에서 1억4000만달러로 줄었다. 그 결과 담보로 묶여있는 셀시어스의 자금은 최초 9억5000만달러에서 6억8000만달러로 줄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태양의 기사 2022-07-12 11:14:36
루나 꼴 나기 싫으면 빨리 뭐라도 해라 ㅋㅋㅋ

고동혁 2022-07-12 09:16:40
아직도 부채규모가 엄청나네요... 내 코인 되돌려 받을 수 있을지 ㅠㅠ
앞으로도 계속 업데이트 부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