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시황] 비트코인 또 다시 2만달러 붕괴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am Reynolds
Sam Reynolds 2022년 7월11일 10:50
비트코인 24시간 가격 차트. 출처=코인마켓캡
비트코인 24시간 가격 차트. 출처=코인마켓캡

BTC(비트코인)가 3일째 하락했다. 비트코인은 주요 가격선으로 평가되는 2만달러 아래로 또다시 떨어질 위험에 직면했다.  

가격

가상자산(한국시간 11일 오전 10시41분)

● 비트코인: 2만609달러(약 2681만원) -3.89%
● 이더리움: 1154달러(약 150만원) -4.95%

전통시장

● S&P500: 3899 마감 -0.8%
● 금: 온스당 1741달러(약 225만원) -1.3%
● 나스닥: 11365 마감 -0.1%
●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 31338 -0.1%


아베 피살의 경제적 영향

주말 동안 가상자산 시장은 약세를 보였다. BTC는 3일 연속 하락하며 오늘 아침 기준 거의 2만달러까지 떨어졌다.

일부 분석가는 1만7000달러를 시장의 주요 지지선으로 보고 있다.

비트불 캐피털의 조 디파스쿠알레 CEO는 “계속해서 가격 변동이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BTC가 1만7000달러 수준까지 하락한다면, 강력한 매수세가 일어날 수 있다. 이것은 강세장을 위한 강력한 신호로 해당 가격 주변에서 잠재적인 바닥이 형성될 수 있음을 나타낸다”고 언급했다. 

투자자들은 곧 발표될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를 주시하고 있다. 이 보고서는 이달 말 열리는 연방준비제도(Fed. 연준)의 다음 행보에 관한 시장의 기대를 반영할 수 있다.

6월 미국 고용보고서에서 나타난 일자리 수 증가 현황은 미국이 이미 경기 침체에 빠졌다는 일각의 우려를 어느 정도 해소했다. 이로써 연준은 금리 인상에 대한 부담을 조금은 덜게 됐다. 연준은 지난 6월부터 0.75%포인트의 금리 인상을 과거 주기보다 3배 빠른 속도로 진행하고 있다.    

코인데스크US의 조지 칼로우디스는 최신 칼럼에서 “7월 기준 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하는 것은 현시점에서 이미 예견된 수순”이라고 언급했다.  

오안다의 에드 모야 수석 분석가는 “인플레이션이 또다시 놀라운 상승률을 보인다면, 9월 회의에서는 0.5%포인트 수준의 인상을 결정할 것이고, 이 수치는 0.75%포인트까지 올라갈 가능성이 크다”고 언급했다.

일본은행(BOJ) 분석가들은 아베 신조 일본 전 총리의 피살이 일본의 통화 정책에 어떤 영향을 줄지 평가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경기 침체에 직면한 상황에서 강력한 통화 완화 정책을 전적으로 지지한 바 있다.

영어기사: 최윤영 번역, 임준혁 코인데스크 코리아 편집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블루스 2022-07-11 18:25:50
7월 비트코인 투자자 심리는 긍정으로 데이터가 나오긴 했음, 심지어 지난해 11월이랑 비슷 함. 데이터고 나발이고 이런 선동이 있을 때 빼야 되는 거 아님?

헤드샷 2022-07-11 14:33:28
조만간 반등할것으로 보이는데...나만 그런가??

스폰지Bob 2022-07-11 17:56:45
걍 존버~ 짬짬히 추매~~

Jodami 2022-07-11 15:36:08
조만간 반등할 것 같다+1, 여태 하락했으면 한번 쯤 반등 올 타이밍이 된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