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텐센트, NFT 자율 규제 계획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혁
박상혁 2022년 7월5일 17:00
중국 오성홍기. 출처=Macau Photo Agency/unsplash
중국 오성홍기. 출처=Macau Photo Agency/unsplash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알리바바, 텐센트 등 중국 빅테크 기업이 NFT(대체불가능토큰) 자율 규제 계획을 발표했다고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다만 SCMP는 이번 자율 규제 계획은 법적 구속력이 없는 민간 차원의 대응이라고 덧붙였다.

SCMP에 따르면 이번 NFT 자율 규제 계획에는 알리바바, 텐센트 외에도 징둥, 바이두 등이 참여했다.  

NFT 자율 규제 계획은 지난 30일 중국문화산업협회의 규제안 공개에 따른 것으로 NFT 실명제, 지식재산권(IP), 가상자산이 아닌 법정화폐를 기반으로 한 결제, 투기 방지 등 14개 조항으로 구성돼 있다.

중국문화산업협회는 "디지털 수집품은 전례 없는 인기를 얻었지만, 위험 관리가 부족한 일부 플랫폼을 통해 산업 혼란이 발생하고 있다"며 "산업 자율 규제안이 디지털 문화의 높은 품질 개발을 위한 유일한 방법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국에서 디지털 수집품은 NFT를 일컫는 말이다.

중국 블록체인 서비스 네트워크(BSN)를 담당하는 개발사 레드데이트의 최고경영자(CEO)인 허이판은 "주요 금융산업협회가 디지털 자산과 관련한 위험을 억제하기 위한 공동성명을 발표했는데, 이를 대응하기 위해 이번 자율 규제 계획이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4월 중국 내 규제 기관인 중국 은행 협회, 중국 인터넷 금융 협회, 중국 증권 협회는 증권·보험·대출 등 금융자산 발행에 NFT 사용을 금지하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후 텐센트의 모바일 메신저인 위챗이 지난 6월 NFT를 비롯한 가상자산과 관련이 있는 계정을 금지하는 조항을 추가했다. 

하지만 SCMP는 류자후이 법무법인 더룬 파트너변호사의 말을 인용하며, 이런 방식의 NFT 규제는 실효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류자후이 변호사는 "중국 법에 따르면, 재산의 소유권자는 언제든 재산을 처분할 수 있다"며 "디지털 수집품은 전통 예술품보다 유동성이 높기 때문에 (NFT가) 유통되는 동안 투기를 금지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odami 2022-07-06 15:52:47
NFT를? 중국에서? 시진핑이? 보고만 있을거 같애?

스폰지Bob 2022-07-06 15:09:10
NFT 할라믄 코인이 있어야 하는데 중국에서 코인거래 다 막았는데 뭘로 함?

돼리우스 2022-07-06 14:35:28
솔직히 완전금지는 중국도 실현 못 함.

태양의 기사 2022-07-06 11:34:23
북한에서 어메리카드림을 같은 소리 하네 ㅋㅋㅋ

캐롤 2022-07-05 17:39:56
전체적으로 제재했는데 이걸 그냥 보고만 있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