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C2X 홀더, 게임 출시 여부 결정할 수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수
박범수 2022년 6월23일 17:00
출처=C2X 홈페이지 캡처
출처=C2X 홈페이지 캡처

컴투스 홀딩스의 블록체인 플랫폼 C2X가 CTX(시투엑스) 보유자(홀더)를 대상으로 게임 출시를 결정하는 이용자 혜택을 주겠다고 밝혔다.

이종석 컴투스플랫폼 실장은 “’베타 게임 런처’를 통해 CTX 홀더가 게임의 출시 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고 23일 경기창조혁신센터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체불가능토큰(NFT)/블록체인 게임 컨퍼런스’에서 말했다.

이종석 실장은 “’홀더들에게 어떤 혜택을 줄 것이냐’에 대해 내부적으로 내린 결론은 게임 출시에 대한 투표권을 주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출처=박범수 기자/코인데스크 코리아
출처=박범수 기자/코인데스크 코리아

CTX 홀더는 ‘팬카드’라는 베타 게임 이용권을 구매하고 C2X 플랫폼은 팬카드 수량으로 게임의 인기도를 평가한다. 이후 팬카드를 구매한 이용자는 게임을 해보고 게임 재미에 따라 게임 환불 여부를 결정한다.

팬카드 수량이 일정 수준 이상을 넘고 이후 팬카드를 구매한 이용자 중 일정 비율 이상이 게임 베타 기간이 끝날 때까지 팬카드를 보유하면 게임이 정식 출시되는 방식이다.

이종석 실장은 이날 테라 사태로 인해 결정한 독자 메인넷 구축에 대한 견해도 밝혔다.

이 실장은 “테라 메인넷이 중간에 멈추면서 ‘곧 테라가 멈출 수도 있겠다’는 위기감이 있었다”며 “독자 메인넷을 구축하기로 했고 기존과 같은 텐더민트 방식으로 만들면 가장 빠르고 안정적으로 서비스가 구축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텐더민트는 코스모스 체인에서 활용하는 블록체인 개발 엔진으로 앞서 C2X가 활용한 테라 메인넷도 텐더민트를 이용한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