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브리핑] "미국 정치 후원 규모, 가상자산이 IT·제약·방위 업계 추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혁
박상혁 2022년 6월3일 10:12
출처=Karolina Grabowska/pexels.com
출처=Karolina Grabowska/pexels.com

"미국 정치 후원 규모, 가상자산이 IT·제약·방위 업계 추월"

가상자산 업계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미국 정치에 후원한 금액이 IT·제약·방위 산업의 후원 금액을 추월했다고 블룸버그가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가상자산 업계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미국 정치에 약 2600만달러 이상의 자금을 후원했다"며 "올해 미국 중간선거를 앞두고 가상자산 업계로부터 더 큰 자금이 유입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연준 부의장 "금리 인상 쉬어야 할 근거 없어"

레이얼 브레이너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부의장이 금리 인상 중단설을 일축했다.

브레이너드 부의장은 2일(현지시간) CNBC와의 방송 인터뷰에서 "우리의 목표치인 물가상승률 2%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아직 해야 할 일이 많다"며 "물가상승률을 낮추기 위해 필요한 일들을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으로서는 (금리 인상을) 쉬어야 할 근거가 없다"고 덧붙였다.

 

미 CFTC, 허위진술 혐의로 가상자산 거래소 제미니 고소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가 가상자산 거래소 제미니(Gemini)를 허위진술 및 오도 혐의로 고소했다. 

CFTC는 성명서를 통해 미국 뉴욕주에 소재한 ‘제미니 트러스트 컴퍼니 LLC’에 대한 고소장을 미국 뉴욕남부지방법원에 제출했다고 2일(현지시간) 밝혔다.

 

"가상자산이 무형자산이라는 입장이라도 바꾸자고 국제기구에 제안"

"단기적으로는 (가상자산을) 무형자산으로 분류하는 입장 정도는 좀 바꿨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한국회계기준원(KAI)이 IFRS와 IASB에 제안하고 있습니다."

김의형 KAI 원장은 5월30일 코인데스크 코리아와 법률신문이 공동주최한 “가상자산 회계기준의 국내외 동향과 기업 회계 쟁점”에 대한 정책토론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가상자산 사용과 기대가 발행자 회계처리 의무 판단 요인"

"가상자산 회계처리를 위해 발행자의 의무를 따져보기 위해선 (가상자산) 보유자가 (가상자산을) 어떻게 사용할 수 있는지, 보유자가 (가상자산에 대한) 어떤 기대를 갖고 있는지가 중요한 요인이 될 수 있다."

현승임 삼정KPMG 전무는 5월30일 "가상자산 회계기준의 국내외 동향과 기업 회계 쟁점"에 대한 "새 정부 첫 가상자산 회계기준 정책토론회"에서 '가상자산 발행 및 보유 관련 회계 이슈'에 대해 주제발표를 하며 이렇게 말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