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SEC, '탄소 중립' 비트코인 현물 ETF 승인 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수
박범수 2022년 5월30일 12:30
출처=alexander tsang/unsplash
출처=alexander tsang/unsplash

자산운용사 원 리버의 '탄소 중립' BTC(비트코인) 현물 상장지수펀드(ETF) 승인이 거부됐다.

코인데스크US는 “원 리버 자산운용사의 비트코인 현물 ETF인 ‘원 리버 탄소 중립 비트코인 신탁’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로부터 승인이 거부됐다”고 28일 보도했다.

원 리버의 비트코인 현물 ETF는 ETF에 포함한 비트코인의 탄소 배출량과 같은 양의 탄소배출권을 구매해 폐기하는 게 특징이다.

지난해 5월 SEC에 신청한 원 리버의 비트코인 현물 ETF는 1933년 증권법(Securities Act 1933)에 근거해 신청됐다.

SEC는 지금까지 신청된 1933년 증권법에 근거한 비트코인 현물 ETF를 ‘투자자 보호’ 항목이 없다는 이유로 승인을 거절했고 이번에도 같은 이유로 원 리버의 현물 ETF 승인을 거절했다.

한편 탄소배출권이란 일정 기간 동안 온실가스의 일정량을 배출할 수 있는 권리다. 기업은 배출권 만큼 온실가스를 배출할 수 있으며, 만약 그 이상을 배출하고 싶다면 탄소배출권을 추가로 구입해야 한다. 결국 온실가스를 일정 수준 이상 배출하려면, 배출권을 사야하는 만큼 온실가스 억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블루스 2022-05-30 18:30:38
현물 승인 되면 바로 10만달러 간다던데.. 음 천천히 와도 된다... 제발 묵직하게 한방 가즈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