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시황] 연준 금리 인상 직후 비트코인과 주식 일제히 상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amanick Dantes
Damanick Dantes 2022년 5월5일 12:59
비트코인 24시간 가격 차트. 출처=코인마켓캡
비트코인 24시간 가격 차트. 출처=코인마켓캡

BTC(비트코인)는 한때 4만달러까지 상승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가 0.5%p 금리를 인상한 직후 일시적으로 매도세가 몰렸으나, 이내 상승하며 하락분을 만회했다. 연준의 금리 인상은 지난 2000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단행됐다.

연준은 채권 포트폴리오 축소 계획도 승인했다. 이로써 주식과 가상자산 등 투기성 자산 상승에 기여한 경기부양책을 완화할 계획이다. 

금리를 결정하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목표 범위 내에서 지속적인 금리 인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는 연준의 다음 달 회의에서 또 다른 금리 인상이 있을 수 있음을 시사한다. 하지만 인상 폭은 일부 거래자들의 예상대로 0.75% 미만일 것으로 보인다.

대개 금리 인상은 경제 성장 둔화로 이어져 자산 가격에 부담을 줄 수 있다. 그러나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4일 기자회견에서 “미국 경제가 여전히 강하고 금리 인상을 충분히 감당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대부분 가상자산은 지난 24시간 동안 주식의 움직임을 추적하면서 상승세를 보였다. 전통 안전 자산인 금도 올랐으나 미국 달러는 떨어졌다. 


가격

가상자산(한국시간 5일 오후 12시30분)

● 비트코인: 3만9754달러(약 4978만원) +4.56%
● 이더리움: 2944달러(약 368만원) +5.25%

전통시장

● S&P500: 4300 마감 2.99%
● 금: 온스당 1886달러(약 238만원) +0.90%
● 10년 만기 미국 국채 금리: 2.92%


단기적인 위험 수용

BTC 공포 및 탐욕 지수는 ‘극도의 공포’ 영역으로 하락했다. 이는 가상자산 거래자들 사이에서 위험에 대한 선호도가 낮다는 것을 의미한다.

해당 지수는 최근 몇 달간 줄곧 ‘공포’ 영역에 머물며 작년 11월 기록한 ‘극도의 탐욕’ 분위기에 결정적 변화를 보였다. 

거래자 심리가 개선되려면 BTC 가격 상승과 더불어 거래량과 변동성이 점진적으로 증가해야 한다. 일일 차트를 기준으로 긍정적인 시장에서 높은 거래량은 대개 상승세를 의미한다. 

BTC 도미넌스 비율은 공포 및 탐욕 지수에서 10%를 차지한다. 

BTC는 올해 들어 줄곧 알트코인 실적을 능가했다. 그러나 최근 며칠간 선두자리를 놓쳤다. 이는 주식과 가상자산이 계절적 강세장에 진입함에 따라 거래자들 사이에서 단기적으로 분위기가 개선되었음을 시사한다.

BTC 공포 및 탐욕 지수. 출처=아케인 리서치
BTC 공포 및 탐욕 지수. 출처=아케인 리서치
가상자산 월간 수익률 및 연간 수익률. 출처=코인데스크
가상자산 월간 수익률 및 연간 수익률. 출처=코인데스크

알트코인 소식

■ 스타벅스, 웹3 기반 NFT 출시 예고:

스타벅스가 대체불가능토큰(NFT) 컬렉션을 출시한다. 스타벅스는 “NFT를 통해 기존의 앱 기반 디지털 생태계를 보완하면서 독특한 경험, 커뮤니티 구축, 고객 참여를 이뤄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발키리, 아발란체 신탁 출시:

가상자산 투자 업체 발키리는 “아발란체 생태계 참여를 원하는 전통적인 투자자를 위해 아발란체 신탁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계획에 정통한 관계자에 따르면, 해당 신탁은 이미 2500만달러를 확보했다. 앞서 발키리는 2주 전, AVAX(아발란체)를 포함한 기본 레이어 토큰 바스킷에 투자한 ‘다중 코인 신탁’을 선보였다. 

 

■ 머스크 행동에 ApeCoin 급등: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자신의 트위터 계정 프로필 사진에 보어드 에이프 콜라주를 올리면서 APE(에이프코인)은 한때 13% 급등했다. APE는 대체불가능토큰(NFT) 보어드 에이프 요트 클럽(BAYC) 생태계의 기본 토큰이다. 그러나 토큰 가격은 이내 다시 하락했다. 

영어기사: 최윤영 번역, 임준혁 코인데스크 코리아 편집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돼리우스 2022-05-05 15:53:34
이제 좀 올라가보자고~~

코인충 2022-05-05 15:41:54
고비는 넘긴듯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