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DC’ 서클, 블랙록·피델리티로부터 5천억원 투자 받았다
서클-블랙록, 파트너십 체결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수
박범수 2022년 4월13일 09:56
출처=PR뉴스포토/서클 인터넷 파이낸셜
출처=PR뉴스포토/서클 인터넷 파이낸셜

USDC(USD코인) 발행사인 서클 인터넷 파이낸셜(서클)이 자산운용사 블랙록과 피델리티 매니지먼트 앤 리서치(피델리티)로부터 4억달러(약 5000억원)의 투자를 받았다.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서클은 “펀딩 라운드를 통해 블랙록으로부터 4억달러 규모의 자금을 확보했다. 또다른 참여사로는 피델리티·마샬 웨이스 LLP·핀 캐피탈이 있고, 펀딩 라운드는 2분기에 종료될 예정”이라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서클은 또 블랙록과 파트너십을 맺었다. 블랙록은 서클이 보유한 현금의 자산 관리를 맡는다.

제레미 알레어 서클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펀딩 라운드를 통해 서클은 더 성장할 것이다. 블랙록을 전략적 투자자로 추가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블룸버그는 이번 투자에 대해 “월가의 대규모 기업들이 가상자산과 관련 기술을 더 많이 채택하기 위해 어떻게 준비하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블랙록은 가상자산 거래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고 피델리티도 가상자산 관련 상장지수펀드(ETF) 출시 계획을 밝히는 등 최근 자산운용사의 가상자산 업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서클은 지난해 5월 FTX, 피델리티, 디지털 커런시 그룹(DCG) 등으로부터 4억4000만달러(약 5413억원)의 자금을 확보했다. 또 지난 2월 기업가치를 90억달러(약 10조8000억원)로 평가받고 스팩 인수합병을 통한 기업공개(IPO)도 준비하고 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