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시황] 연준 0.5% 금리인상 시사…주식ㆍ가상자산 동반 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amanick Dantes
Damanick Dantes 2022년 4월7일 09:41

 

비트코인 24시간 가격 차트. 출처=코인마켓캡
비트코인 24시간 가격 차트. 출처=코인마켓캡

주식시장의 손실을 추적하며 대부분 가상자산은 하락세를 보였다. 

지난 6일(현지시간) 발표된 연방준비제도(Fed)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 따르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는 다음 회의에서 0.5% 금리 인상을 시사했다. 이 같은 공격적인 긴축 정책에 투자자들이 경계 태세를 갖추며 시장은 하락했고, 결국 변동성 증가로 이어졌다. 

전 세계 투자자들의 심리가 얼어붙은 가운데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인근 지역보다 호조를 나타냈다. 그러나 기술 지표에 따르면, 일부 신흥 시장 주가지수는 심각한 과매도 상태를 보였다. 이는 주식과 가상자산을 포함한 투기성 자산에 대한 노출을 요구하는 단기 매수자를 끌어들일 수 있다. 

BTC(비트코인)는 지난 24시간 동안 3% 하락했다. 그러나 분석가들은 4만달러~4만3천달러 근처에서의 지지가 일주일간의 가격을 안정시킬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ETH(이더리움)는 4%, RUNE(토르체인)과 DOGE(도지코인)는 각각 13%, 14% 하락했다. 

시장 하락에도 불구하고 LFG(루나 파운데이션 가드)는 계속해서 BTC를 축적하고 있다. LFG는 이미 약 15억달러 상당의 BTC 3만5767개를 보유하고 있는데, 이는 테슬라가 보유한 12억달러 상당의 BTC보다 큰 규모다.


가격

가상자산(한국시간 7일 오전 9시22분)

● 비트코인: 4만3432달러(약 5297만원) -2.77%
● 이더리움: 3194달러(약 389만원) -3%

전통시장

● S&P500: 4481 마감 –0.97%
● 금: 온스당 1928달러(약 234만원) +0.27%
● 10년 만기 미국 국채 금리: 2.61%


BTC 도미넌스 비율 상승

아래 차트는 지난 24시간 동안 BTC 도미넌스 비율이 소폭 상승했음을 나타낸다. 이는 가상자산 거래자들 사이에서 위험에 대한 선호도가 낮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이 같은 상승세가 시장 트렌드 자체의 변화를 의미한다고는 볼 수 없다. 도미넌스 비율은 작년 10월부터 47% 이하로 상한선을 이어오며 1년 동안 유지되고 있다. 50%를 상회하는 결정적인 돌파가 나타나면 이는 중립 상태에서 리스크-온 상태(위험자산에 투자하려는 성향이 강한 상태)로의 전환을 의미한다. 반대로 40%를 하회하는 결정적인 돌파는 리스크-오프 상태(안전자산에 투자하려는 성향이 강한 상태)로의 전환을 의미할 수 있다. 현재 일부 투자자는 관망세를 보이고 있는 듯하다.

BTC 도미넌스 비율. 출처=코인데스크, 트레이딩뷰
BTC 도미넌스 비율. 출처=코인데스크, 트레이딩뷰

알트코인 소식

■ 메타버스 토큰 실적 저조:

벤처 캐피털 및 전 세계 주요 브랜드의 관심에도 불구하고 메타버스가 사용자 유치에 애를 먹고 있다. 이 같은 어려운 상황은 토큰 가격에 그대로 나타나기 시작했다. 메타버스의 주요 프로토콜 디센트럴랜드의 MANA, 액시 인피니티의 AXS, 샌드박스의 SAND는 줄곧 하락했으며, BTC 실적보다 한참 뒤처져 있다.

■ 서클, FIS 제휴로 USDC 결제 지원:

핀테크 업체 FIS를 이용하는 가맹점은 이제 스테이블 코인 운영사 서클과 제휴를 맺어 USDC(US달러코인)으로 직접 결제를 지원할 수 있게 된다. 해당 기업은 법정화폐로 현금화할 필요 없어진다.  

■ SEC 소송에도 불구, 리플 주식 매수가 단연 1등:

투자 플랫폼 링크토에 따르면, 블록파이, 대퍼랩스, 크라켄 같은 신생 가상자산 유니콘 업체들의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이들 업체의 주식을 확보하고자 일부 투자자는 전력투구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 투자자가 링크토에서 가장 많이 사들이는 주식은 XRP의 모회사 리플랩스인 것으로 나타났다. 

영어기사: 최윤영 번역, 임준혁 코인데스크 코리아 편집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블루스 2022-04-07 16:14:06
꽈아ㅏㅏㅏ악 홀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