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와 전쟁, 그리고 클리셰
미니칼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준혁
임준혁 2022년 3월6일 07:30
Duncann Kidd/Unsplash
Duncann Kidd/Unsplash

"적의 적은 나의 친구." (도로 나의 적이 될 때까지)

"역사는 반복된다."

"평화를 원한다면 전쟁을 준비하라."

"돈만 있으면 귀신도 부린다."

사람들은 보통 이런 클리셰를 안 좋아한다. 식상하다고 말하지. 하지만 나는 사람은 기본적으로 클리셰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오래된 속담이나 클리셰 만큼 삶의 진리를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말은 없다. 

큰 틀에서 보면 인류 역사는 끊임없는 힘의 싸움이다. 처음에는 힘 없는 부족이 힘이 더 강한 부족에게 전멸됐다. 나중에는 주변 경쟁 상대를 전부 제압해서 나라로 성장한 부족들끼리 싸웠다. 힘이 약한 나라는 힘이 센 나라한테 먹혀서 더 큰 나라에 흡수됐고 덩치 큰 나라들은 타 대륙의 부족 혹은 나라를 공격해서 막대한 제국을 건설해 나갔다. 제국들끼리 싸우는 형국이 되자 범지역적 혹은 전 세계적 전쟁들이 벌여졌고 여기서 패한 제국은 이긴 제국의 문화권 밑으로 편입됐다. 

한때 나의 적이었던 부족이 더 큰 적 앞에서 나의 친구가 됐고, 한때 나의 적이었던 나라가 우리 둘을 위협하는 나라 앞에서 동맹국이 되었다.

이런 패턴이 반복되고 또 반복되다 인류는 현재까지 왔다.

"적의 적은 나의 친구."

"역사는 반복된다."

나는 여기서 옳고 그름을 따질 생각 없다. 그래봤자 바뀔 것은 없으니까.

아무리 훌륭하거나 아름다워도 힘이 없는 문화는 없어지거나 타 문화에 눌린다.

평화를 너무 오래 누리면 평화의 기원을 잊게 된다. 전쟁은 언제나 가까이 있다는 사실 역시 잊어버린다. 로마제국과 한나라가 증명했 듯이 평화를 지키는 것은 아름다운 사상이나 예쁜 말이 아니라 압도적인 힘이다. 20세기 후반부터 최근까지 소위 '선진국'으로 불리는 나라들의 평화를 지킨 것은 미국과 서방국가들의 힘이다. 경제강국으로 성장하고 싶다면 그들의 승인을 받아야 했다. 

약자를 지키는 것은 그를 위협하는 강자보다 더 강한 강자다. 평화는 한 쪽이 승리에 대한 희망을 포기할 때 찾아온다.

아니라고 생각하면 우크라이나의 현재 상황이나 대만의 불안정한 상태를 볼 것을 권한다. 

사방의 힘이 무너지기 시작한 요즘, 전쟁이 우리에게 다시 말을 건넨다: "나(전쟁)는 언제나 가까이 있다."

"평화를 원한다면 전쟁을 준비하라."

힘은 여러 가지 형태를 취한다. 크게는 군사력과 경제력, 그리고 정치력으로 나뉜다. 정치력은 군사력과 경제력에서 비롯되기 때문에 어쩌면 따로 언급할 필요가 없을지도 모른다. 세계 기축통화가 원화가 아닌 달러화인 이유는 힘의 원리다.

경제력 싸움에서 가상자산이 등장한 시기가 왔다. 지난 2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정부는 국제사회에 가상자산 기부를 요청하기 시작했고 미국과 서방 국가들은 러시아가 가상자산을 통해 제재를 회피할 길을 미리 막아버리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이런 상황을 보고 역사 최초의 '크립토 전쟁'이 찾아왔다고 하는 이도 있다.

BTC(비트코인)과 ETH(이더리움) 같은 가상자산이 가치중립적이라고 주장하는 이도 있지만 땅과 물, 석유, 금, 화폐 등이 보여주듯이 자산에 가치가 부여되는 순간, 세계 패권 싸움에 말리게 된다. 나는 예언자가 아니기 때문에 세계 패권 싸움이 앞으로 어떻게 될지 알지 못하지만, 세계란 전략 게임에서 가상자산은 갈수록 더 많이 활용될 거라고 본다. '가치중립'이란 표현이 무색해질 만큼.

가상자산이 살아남으려면 널리 인정 받아야 한다. 널리 인정 받으려면 법정화폐 거래가 가능한 거래소에서 팔려야 하는데 이런 중앙화된 거래소가 운영되려면 국가의 승인이 필요하다. 국가는 세계의 전략 게임 속에서 뛰는 선수이고 가치중립적일 수가 없다.

어쩌면 군사력보다 경제력이 더 중요한 시대가 왔을지도 모른다. 세계 기업들이 전쟁을 일으킨 러시아를 규탄하면서도 100만명으로 추정되는 소수민족을 제거하는 대량 학살을 진행하는 중국 앞에서 무릎 꿇는 현상이 경제력의 중요성을 보여준다.   

"돈만 있으면 귀신도 부린다."

앞으로 사람들이 가상자산으로 어떤 귀신을 부리려고 할까?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코인충 2022-03-07 12:35:48
과거도 마찬가지고 현대 전쟁도 과학 발전을 증명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