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FT 25회 이상 판매 자전거래자 약 890만달러 수익 봐"
체이널리시스 한국지사 분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혁
박상혁 2022년 2월28일 10:26

대체불가능토큰(NFT)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의혹이 제기된 자전거래와 관련한 구체적인 데이터가 나왔다.

체이널리시스 한국 지사가 한국시간으로 28일 소개한 체이널리시스의 지난 2일(현지시간) '2022 가상자산 범죄 보고서'에 따르면, 기간과 상관없이 자전거래로 대체불가능토큰(NFT)을 25회 이상 판매한 자전거래자의 수익이 약 890만달러인 것으로 나타났다. 수익을 내지 못한 자전거래자 152명의 손실액은 약 42만달러로 드러났다. 

출처=체이널리시스 한국 지사
출처=체이널리시스 한국 지사

자전거래는 자신의 자산 가격을 올리기 위한 목적으로 판매자가 구매자인 척 스스로 매매하는 것을 의미한다. NFT 자전거래의 목적은 NFT의 가치를 실제보다 높게 보이도록 만드는 것이다.

NFT는 블록체인 기반으로 고유 단위가 설계된다. 따라서 NFT 기반 자금 세탁은 블록체인 고유의 투명성으로 신뢰성 있는 추정이 가능하다. 

출처=체이널리시스 한국 지사
출처=체이널리시스 한국 지사

체이널리시스는 "불법 주소에서 NFT 거래소로 전송된 금액은 가상자산 가치로 2021년 3분기 기준 100만달러 이상"이라며 "2021년 4분기에는 140만달러를 육박했다"고 밝혔다. 

체이널리시스는 "약 28만달러 가치의 가상자산이 제재 우려가 있는 주소에서 전송됐다"고 설명했다.

백용기 체이널리시스 한국 지사장은 "NFT 자전거래와 자금세탁 금액은 86억달러로 추산되는 가상자산 기반 자금 세탁과 비교하면 극히 적은 수준"이라며 "다만 자금 세탁 혹은 제재가 부과된 가상자산 기업으로부터 이체된 금액은 NFT에 대한 신뢰를 크게 훼손할 우려가 있으므로 거래소, 규제기관, 법집행기관 모두 자세히 감시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일수 2022-03-02 06:07:48
바람이 부는데 무슨 바람인지가 너무 어렵다

블루스 2022-02-28 18:04:54
NFT는 일반인과 거리가 먼 얘기

돼리우스 2022-02-28 12:50:01
그냥 거래가 있는 데에는 범죄가 동반하는 것 같음. 제재가 투철하게 되길 ..

김 걸 2022-02-28 11:27:38
가격조작 잡히면 엄격히 처벌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