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종이 대신 블록체인으로 감정평가서 발급
한국감정평가사와 '디지털 감정평가서' 도입
"담보 평가·대출 심사 신속하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인선
정인선 2022년 2월14일 13:03
KB국민은행. 출처=한겨레신문 자료사진
KB국민은행. 출처=한겨레신문 자료사진

KB국민은행이 종이 감정평가서를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감정평가서로 대체한다. 

KB국민은행은 한국감정평가사협회와 함께 디지털 감정평가서를 은행권 최초로 도입했다고 14일 밝혔다. 

디지털 감정평가서는 종이가 필요 없는 전자 문서 형태의 감정평가서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기존에는 감정평가서를 수신하는데 영업일 기준 이틀이 걸렸다. 반면 전자적 송수신 방식을 이용하면 즉시 수령이 가능하다. 이에 담보 평가와 대출 심사를 신속하게 할 수 있게 됐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진위 확인을 통해 위변조를 방지해, 보안성을 높인 것도 특징이다.

KB국민은행은 또한 디지털 감정평가서 도입으로 종이 사용을 절감할 수 있을 거라고 기대했다. 이를 통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실천할 수 있다는 이야기다. 기존에는 연간 약 4만건의 감정평가서를 모두 종이로 발급해 왔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디지털 감정평가서를 도입해 더욱 신속하고 안전하게 대출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게 됐다"면서, "정부의 전자문서 이용 활성화 계획과 종이 사용 줄이기에 동참해 ESG 경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황 보라 2022-02-14 15:00:55
블록체인 기술이 사회 여러모로 좋은 역할을 하고 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