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14일 'K-코인 활성화’ 정책 토론회
노웅래 민주연구원장, 유동수·김병욱 의원 공동 주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지성
전지성 2022년 1월13일 17:29
국회의사당. 출처=김병철/코인데스크 코리아
국회의사당. 출처=김병철/코인데스크 코리아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K-코인 활성화 방안’ 정책 토론회를 연다.

노웅래 의원실은 13일 “국내 가상자산 시장 활성화를 위한 구체적 실행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토론회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김형중 한국핀테크학회 회장(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 특임교수)이 'ICO(가상자산 공개)의 국제적 흐름과 전망'에 대해 첫번째 주제발표를 한다.

최화인 금융감독원 블록체인 자문위원(블록체인 에반젤리스트)은 '국내 ICO, IDO(탈중앙화 토큰 공개), IEO(거래소 공개) 프로젝트의 문제점과 해결책'을 주제로 두번째 발표를 한다.

토론엔 전명산 소셜인프라테크 대표, 김갑래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이수환 국회입법조사처 금융공정거래팀 입법조사관, 김병철 코인데스크 기자가 참여한다.

가상자산 공개는 국회가 논의 중인 가상자상법의 핵심 사안이다.

가상자산 시장 규제 기구의 핵심 역할에 가상시장 공개 관리, 감독이 포함돼 있다.

지난해 11월 국회 정무위원회가 8개 가상자산법안과 7개 관련법 개정안에 대해 협의에 실패하면서 입법 절차가 중단됐다.

이후 금융위원회는 정무위 요청에 따라 자본시장연구원에 연구 용역을 주고 입법안 통합을 진행하고 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피드백 2022-01-14 16:43:51
이거 또 특정 거래소에 상장해서, 투자자들 돈 싹쓸이 하고 버리는 거는 아니겠죠?

Kim Eileen 2022-01-14 13:00:22
K코인을 활상화하려면 우선 거래소 상폐기준이나 평가기준부터 명확해야 한다고 봅니다.

김 걸 2022-01-14 11:15:48
업비트에서 제일 많이 거래된다는게 제일 큰 리스크인거 같다.

태양의 기사 2022-01-14 09:34:27
활성화 반대는 안 하지만 스캠 조작 등 문제는 어떻게든 법 보강해서 해결해 주셨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