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롬 파월 연준 의장 “디지털 달러 보고서, 곧 나온다”
"몇주 뒤 발간 검토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세진
김세진 2022년 1월12일 07:31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 출처=AFP 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 출처=AFP 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곧 디지털 달러에 관한 의견을 담은 보고서를 내놓는다. 

더블록 등 외신에 따르면 11일(현지시간)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은 미국 의회 상원 은행위원회 인준 청문회에서 마이크 크래포 상원의원이 디지털화폐 보고서의 진척현황에 대해 질의하자 ”보고서는 준비됐다”면서 “향후 몇 주안에 내놓을 예정”이라고 답했다

향후 보고서에는 미국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에 대한 연준의 입장을 담지만, 발행 여부, 채택 기술, 일정 등도 포함될지는 아직 불투명하다. 그는 이날 보고서에 대해 “대중에게 질문하고 답을 찾아가는 과정이 될 것”이라면서 말을 아꼈다.

파월 의장은 디지털 달러에 관해 줄곧 신중한 입장을 취해왔다. 

그는 지난 2019년 11월 연준이 디지털 달러를 연구하고 있다고 처음 밝힌 이래 2021년 2월 “디지털 달러를 매우 신중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4월에는 “다른 나라들이 앞서간다는 이유로 서두르는 것보다 제대로 하는 것이 훨씬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는 중국이 디지털 위안화 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중국은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최근 디지털 위안(e-CNY) 애플리케이션 파일럿 버전을 출시하는 등 대중을 대상으로 한 CBDC 개발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다만 파월 의장은 중앙기관이 발행하는 CBDC에 신중한 입장을 취하는 것과 달리 스테이블 코인에 대해서는 비판적인 입장을 서슴없이 드러내고 있다. 

스테이블 코인은 민간 기업이 미국 달러와 가치를 1:1로 연동을 목표로 운영하는 가상자산이다. 향후 이들이 정부가 독점하고 있는 통화발행 권한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에서인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지난 10월 스테이블 코인을 머니마켓펀드와 은행 예금과 비교하며 “동일한 행위에 대해서는 동일한 규제가 적용돼야 한다”면서 “현재 규제의 바깥에 있지만 규제를 받는 것이 적절하다”고 강조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블루스 2022-01-12 17:35:27
스테이블 코인은 믿는데 테더는 뿌리 없는 나무 같다,,, 안전한 스테이블인것처럼 페이크 가능성이 크다

황 보라 2022-01-12 11:52:04
디지털화폐 보고서에 대체 스테이블 코인과 CBDC에 대해 어떻게 언급할지 궁금하네

kiki 2022-01-12 10:52:30
이래따 저래따 언제는 스테이블코인은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와 공존할 수 있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