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카르고 유통량 10% 폭증 미공시는 시장교란 행위”
노웅래 의원 "디지털자산관리감독원 신설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지성
전지성 2021년 11월25일 19:25
노웅래 민주연구원 원장. 출처=노웅래 의원실
노웅래 민주연구원 원장. 출처=노웅래 의원실

“디카르고 유통량이 10%나 폭증했는데도 공시를 하지 않은 것은 명백한 시장교란 행위입니다.”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민주연구원장)이 지난 9월 유통량이 10%나 늘어난 디카르고(DKA)의 시세조종 의혹에 대해 “업비트가 유통량을 사전에 알고도 공시를 안 했다면 사실상 공모행위로 봐야 한다”고 25일 주장했다.

노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업비트가 투자자 보호를 외치고 있지만 거래소들의 자율 규제는 믿을 수 없기 때문에 가상자산 시장을 전담 관리, 감독할 디지털자산관리감독원을 신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디카르고는 블록체인에 기반한 개방형 물류 네트워크 프로젝트다. 델레오코리아가 운영하며 지난 7월 업비트에 상장됐다.

카카오인베스트먼트 등이 델레오에 투자해 ‘카카오페이 관련 코인’으로 알려지면서 최근 카카오페이 상장 당시 가격이 320원까지 치솟았다.

노 의원은 “디카르고는 카카오페이 상장 소식으로 일주일새 가격이 100% 이상 상승했지만 이후 일주일 만에 다시 40% 이상 급락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투자자들을 중심으로 ‘디카르고 개발팀이 상장 시기에 맞춰 대규모 차익을 실현했다’는 시세조종 의혹이 제기됐고 국회 정무위원회 가상자산 공청회에서도 이 문제가 지적됐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공청회에서 박선영 동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업비트는 개별 프로젝트(디카르고) 업무에 대해 '개별 공지는 하지 않는다' '디카르고 측에 주요 정보를 고지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했지만, 디카르고는 업비트 측에 (이미) 유통량 계획을 보고했다면서 서로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교수는 “업비트와 디카르고 모두 무책임하게 대응했다”고 강조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블루스 2021-11-26 14:59:05
현재 업비트는 집돼지다. 이 뚱땡이가 멧돼지 같은 근돼 되려면 경쟁할 타 거래소들이 많아야 한다.. 이 뚱땡이가 자꾸 문제 일으키네 이거이거

kiki 2021-11-26 14:09:17
서로 책임을 떠넘기려고 하고 당국은 발 빼려하고 ㅉㅉ 이러고 산업이 잘 발전해 나가겠다.

피드백 2021-11-26 12:13:51
사람들의 신뢰를 저버리는 거래소, 국내 1위 거래소 우뚝 세워서 되는 겁니까?

황 보라 2021-11-26 11:15:43
사고가 터진 후에 디카르고에 소명을 하라고 요구하는 건 아니지 않나요?
그럼 업비트는 사전에 뭐하고 있었는데요?

캐롤 2021-11-26 10:51:03
좋은 지적이십니다!!전면적인 관리를 적극 추진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