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모든 민간 가상자산 전면 금지"..곧 법안 상정
중국 이어 두 번째 강력한 금지 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윤경
김윤경 2021년 11월24일 08:38
출처=Maahid Photos/Pexels
출처=Maahid Photos/Pexels

인도 정부가 23일(현지시간)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대부분의 민간 가상자산을 금지하기로 했다. 중국에 이어 두 번째 전면 차단이다. 

23일(현지시간) 인도 하원(Lok Sabha)은 홈페이지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가상자산과 공식 디지털 화폐 규제에 대한 법안'(The Cryptocurrency and Regulation of Official Digital Currency Bill, 2021)을 겨울 회기에 상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겨울 회기는 11월29일부터 12월23일까지다. 법안은 원래 지난 2월 상정될 것으로 알려졌으나 미뤄졌다. 

법안은 또 인도 중앙은행인 인도준비은행(RBI)이 발행할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창설을 위한 틀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가상자산 기술 진흥을 위한 일부 예외를 허용하기로 했다"고 했지만 이와 관련한 추가 세부 사항은 공개되지 않았다. 

인도 가상자산 시장은 지난 1년간 600% 이상 성장했으며, 1500만명 이상, 많게는 1억명의 사람들이 가상자산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투자자들이 불확실한 환경을 맞게 됐다고 코인데스크US는 전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인도에서 거래되는 가상자산 가격이 폭락했다. 비트코인은 인도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 와지르X에서 13% 이상 하락했고, 시바이누와 도지코인인 모두 수시간 만에 15% 이상 하락했다. 

인도 정부는 지난 2013년 가상자산 거래가 활성화된 이후 내내 이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견지해 왔다. 지난 2016년 거의 모든 가상자산 거래를 막았고 2018년 4월엔 RBI가 가상자산 거래를 금지했다. 2년 뒤 대법원 판결에 따라 거래 금지가 해제됐고 이후 다시 투자가 급증했다. 

최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비트코인은 젊은 세대에게 위험이 된다"며 "비트코인이 '잘못된 손(세력)'에 들어가지 않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밝히는 등 가상자산에 대해 엄격한 입장을 재확인했다. RBI도 지난 6월 민간 가상자산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하고 있다"고 밝히고 연내 CBDC를 도입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발표했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파이코아 2021-11-24 21:45:54
암호화폐에 접근하는 가장 안전한 방법은 전세계 3천만명이 하고 있는 휴대폰으로 파이코인 무료채굴하는 겁니다. 놀고 있는 휴대폰 채굴시키세요. https://blog.naver.com/1726dyj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