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이자율 8275%의 올림푸스 다오, 디파이 2.0 모델 될 수 있을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욱
이상욱 2021년 11월7일 13:30
출처=올림푸스다오
출처=올림푸스다오

최근 코인 시장에서 뜨거운 프로젝트 중 하나가 올림푸스 다오(Olympus DAO)입니다. 투자자가 올림푸스 다오에 몰리면서, 10월29일 기준 시가총액이 36억달러(약 4조원)을 돌파했습니다.

올림푸스 다오가 다른 디파이(DeFi, 탈중앙화금융) 프로젝트와 다른 점은 유동성이 참여자(유동성 채굴자) 소유가 아니라 올림푸스 다오의 소유로 돼있다는 것입니다.

디파이의 영원한 숙제, 유동성 공급

탈중앙화거래소(DEX)의 가장 큰 문제점은 바로 유동성이었습니다.

그나마 거래량이 많은 DEX가 IDEX입니다. 하지만 여기조차 몇몇 코인 외에는 유동성 부족 문제로 사실상 거래를 하지 못하는 수준이었습니다.



다음 내용은 '코인데스크 프리미엄'에서 읽을 수 있습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