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협회, '코인 상장·공시' 자율규제 마련한다
연내 자율규제안 개정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철
김병철 2021년 10월1일 14:08
한국블록체인협회. 출처=김병철/코인데스크코리아
한국블록체인협회. 출처=김병철/코인데스크코리아

업비트, 빗썸 등이 가입된 한국블록체인협회(회장 오갑수, 협회)는 기존 자율규제 가이드라인에서 상장, 공시 등 내용을 개정하겠다고 1일 밝혔다. 

협회는 지난 2018년 3월부터 90여 개에 달하는 표준자율규제안을 마련했다. 이번에 개정되는 자율규제안에는 △상장 및 상장폐지 △공시 △내부통제 기준 △광고 △분쟁 조정에 관한 가이드라인 등을 담아 업계의 참여를 유도할 예정이다. 

협회는 이와 함께 자율규제위원회와 소비자보호위원회 규정도 업계 투명성 제고 및 투자자 보호에 초점을 맞춰 개정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가상자산 산업을 제도권 내에 편입시키는 업권법 제정의 목소리가 커지는 상황에서 건강한 가상자산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계 자체의 자정 노력의 일환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협회 자율규제위원회 주도로 연내 자율규제안 개정을 완료할 계획이며, 김앤장 법률사무소가 법률자문을 맡는다. 김앤장 소속의 이종구 협회 자율규제위원장은 "향후 업권법 제정 과정에서도 표준이 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오갑수 회장은 "특금법 시행으로 가상자산 시장과 블록체인 기술 발전의 1차 관문은 넘은 셈이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투자자 보호"라며 "협회와 업계는 앞으로도 투자자 보호를 위한 지속적인 자정 노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