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마트, 라이트코인 결제 허용” 가짜뉴스에 코인 출렁
보도자료 서비스 통해 가짜 자료 유포
라이트코인 30% 이상 올랐다가 폭락
비트코인도 덩달아 상승했다가 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기섭 한겨레 기자
신기섭 한겨레 기자 2021년 9월14일 14:01
라이트코인. 출처=Tim Reckmann/Flickr
라이트코인. 출처=Tim Reckmann/Flickr

미국 대형 유통업체 월마트가 암호화폐(가상자산) 라이트코인 결제를 허용하기로 했다는 가짜 보도자료가 유포되면서 주요 코인 가격이 13일(현지시각) 크게 출렁거렸다.

월마트는 이날 미국 보도자료 서비스 ‘글로브 뉴스와이어’를 통해 자사가 라이트코인을 이용한 결제를 허용하기로 했다는 자료가 배포됐으나,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날 월마트의 라이트코인 결제 허용 소식이 배포되자 <로이터>를 비롯한 주요 언론들이 인용 보도했고, 이 여파로 라이트코인 가격이 한때 30% 이상 상승했다. 하지만 월마트가 이 사실을 부인하자 라이트코인은 곧바로 폭락했고 비트코인 등 다른 코인 가격도 하락세를 보였다.

월마트는 “글로브 뉴스와이어를 통해 자료가 배포된 사실을 전혀 몰랐다”며 “이 내용에는 일말의 진실도 없다. 월마트는 라이트코인과 제휴를 맺을 바 없다”고 밝혔다. 글로브 뉴스와이어도 이 보도자료를 폐기한다고 안내했다. 이 회사는 “이 일과 관련된 범죄 가능성 등을 포함한 전면 조사를 관계 당국에 요청하는 등 진상 규명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라이트코인 보급을 촉진·홍보하는 ‘라이트코인 재단’도 트위터를 통해 이 자료가 어디서 나왔는지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이 자료가 나오기 전 175달러 선에서 거래되던 라이트코인은 13일 밤 11시께(한국 시각) 230달러 수준까지 순식간에 치솟았다가 30분 이내에 상승분을 모두 잃는 급락세를 보였다. 라이트코인이 급등하자 비트코인 가격도 덩달아 4% 가량 상승했다가 곧바로 급등 이전 가격보다 3% 낮은 수준까지 하락했다. 비트코인의 가격은 이후 안정돼, 소폭 상승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임혁수 2021-09-14 16:40:15
내리는것도 가지가지 하네 그냥내려라 이상한짓 하지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