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DC 2021] 웨스 레빗 세타 랩스 전략총괄 "이더리움보다 NFT 싸고 빠르게 제작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혁
박상혁 2021년 9월1일 15:19
출처=UDC 2021 유튜브 영상 캡처
출처=UDC 2021 유튜브 영상 캡처

세타 랩스의 웨스 레빗 전략총괄이 "세타에서는 이더리움 네트워크보다 더 싸고 빠르게 대체불가능토큰(NFT)을 제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웨스 레빗 전략총괄은 1일 두나무가 주최한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2021(UDC 2021)'에서 이같이 밝혔다.

세타는 탈중앙화 비디오 네트워크다. 비디오를 개인 간 거래(P2P)로 다른 사람에게 중계할 수 있게 한다. 비디오가 성공적으로 연결되면 연결을 주도한 개인에게 세타 암호화폐를 보상으로 준다. 

레빗 전략총괄은 "세타는 유튜브나 넷플릭스의 경쟁사가 아니라 그들의 인프라 역할을 한다"며 "세타는 오픈소스로 운영되고 있으며, 이러한 특징으로 인해 각 프로토콜 파트너와 쉽게 협력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세타를 좀 더 쉽게 표현하면 공유경제와 같다고 이야기했다. 에어비엔비가 안 쓰는 집을 빌려주는 것처럼, 세타도 쓰지 않는 대역폭(Bandwidth)이나 컴퓨터 용량을 어느 장치에서든 공유하여 수익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 5월 첫 드롭을 하면서 시작한 세타의 NFT 서비스에 대한 이야기도 했다. 레빗 전략총괄은 세타 NFT 서비스의 장점으로 "이더리움보다 싸고 빠른 NFT 제작"을 꼽았다. 그는 "이더리움은 네트워크가 과열되면 NFT를 하나 만드는 데 50달러가 들기도 하는데, 세타에서는 1달러 혹은 그보다 더 낮게 NFT를 제작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비디오에 NFT가 연결되면 팬들과 정서적인 유대를 확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를테면 비디오 콘텐츠 크리에이터가 시청자들에게 뭔가를 말했는데, 시청자가 NFT로 그것을 만들어 주는 경우를 생각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세타 NFT를 활용한 구체적인 사례도 나왔다. 그는 "세타 랩스가 나사(NASA)와 협력해서 나사의 화성 탐사 로버인 퍼시비어런스의 화성 착륙을 스트리밍한 적이 있었다"며 "당시 세타에서 나사 NFT 이모지(Emoji)를 만들었는데, 시청자가 이 이모지를 받으려면 방송을 직접 봤다는 것을 증명해야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세타의 NFT는 블록체인 기반이라서 방송을 실제로 시청했던 사람들이 자동으로 인증됐다"고 덧붙였다.     

UDC 2021 콘텐츠는 업비트의 지원으로 제작했습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