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3만달러 깨져…EU, 암호화폐 익명 송금 규제
지난달 23일 이후 한달 만에 3만달러 아래로
EU, ‘익명 지갑’ 금지·송금 정보 수집 법안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기섭 한겨레 기자
신기섭 한겨레 기자 2021년 7월21일 09:28
비트코인. 출처=PIRO4D/Pixabay
비트코인. 출처=PIRO4D/Pixabay

유럽연합(EU)이 비트코인 같은 암호화폐(가상자산)의 익명 송금을 규제하는 법안을 내놓은 가운데 미국에서 비트코인 가격이 한달 만에 3만달러(약 3450만원) 아래로 떨어졌다.

미국 가상자산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20일(현지시각) 미국 거래소에서 비트코인의 가격은 24시간 사이에 3.4% 이상 떨어지면서 2만9700달러 수준에서 거래됐다. 비트코인 가격이 3만달러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달 23일 약 한달 만이라고 경제 매체 <마켓워치>가 전했다.

비트코인의 하락세는 미국 주가가 전날 급락한 뒤 곧바로 상승한 것과 대조적이며, 중요한 지지선으로 간주되는 3만달러 아래로 떨어지면서 추가 하락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온라인 금융거래 업체 ‘아바 트레이드’의 수석 분석가 니엄 아슬람은 “비트코인 가격은 3만달러 이상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며, 여기서 더 떨어지면 대규모 매도 물량이 쏟아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 4월 6만3천달러까지 상승한 이후, 각국 정부의 규제 움직임과 기관 투자자들의 매수 감소 등으로 꾸준히 하락하고 있다.

한편, 유럽연합은 돈세탁을 방지하기 위해 익명의 가상자산 지갑을 금지하고 가상자산 송금을 규제하는 법안을 마련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이 법안은 가상자산 송금을 처리하는 업체들이 송금자의 이름, 주소, 생년월일, 계좌번호와 받는 사람의 이름을 수집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성명을 내어 “이 법안은 비트코인 같은 가상자산의 송금을 완전히 추적함으로써 가상자산이 돈세탁이나 테러 자금 마련 등에 쓰이는 걸 방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법무법인 트라우트맨 페퍼의 티모시 버틀러 파트너는 “비트코인 가격이 내려가면서 개인 투자자들의 손실이 커지면, 정부 차원의 규제 움직임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