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CBDC 모의실험, 우선협상자로 그라운드X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지현
함지현 2021년 7월20일 15:03
한국은행. 출처=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 출처=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의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모의실험을 두고 카카오와 네이버의 경쟁에서 카카오 진영이 승리했다.

20일 조달청 나라장터에 따르면, 한국은행은 CBDC 모의실험 연구 우선협상대상자로 카카오 블록체인 계열사 그라운드X를 선정했다.

그라운드X는 입찰가격점수 9.975점에 기술평가점수 85.4004점을 더해 총점 95.3754점을 받았다.

네이버 계열사 라인플러스는 92.7182점(8.0959점+84.6223점), SK주식회사는 89.8163점(9.3496점+80.4667점)을 받았다. 

앞으로 블록체인 계열사 그라운드X를 주축으로 카카오의 금융 계열사 카카오뱅크와 카카오페이가 함께 CBDC 모의실험용 플랫폼을 개발할 것으로 보인다. 

그라운드X 관계자는 "한국은행의 CBDC 파일럿 시스템 구축을 성공적으로 이행할 수 있도록 최고의 플랫폼을 개발하겠다"며 "협력 기업으로는 카카오뱅크, 카카오페이, 컨센시스, KPMG, 에스코어 등이 있다"고 말했다.

이번 모의실험에는 국내 대표 빅테크 업체인 카카오와 네이버의 블록체인 계열사가 동시에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지난 12일 입찰에는 그라운드X, 라인플러스, SK(주) C&C 세 곳이 참여했다.

한국은행은 이달 중 우선협상대상자와의 협상을 마칠 예정이다. 최종 사업자로 선정되면, 그라운드X는 2021년 8월부터 2022년 6월까지 총 두 단계에 걸쳐 모의 실험을 진행한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