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9 저녁브리핑: BXA 코인, 'OO코인 호재 정리'의 정체, 불안 겪는 코인 투자자에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혁
박상혁 2021년 7월19일 18:16

'빗썸코인' BXA 사기 사건의 재구성

검찰이 이정훈 전 빗썸홀딩스·빗썸코리아 이사회 의장을 BXA 코인(일명 '빗썸 코인') 사기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다만 검찰은 그동안 제기된 고소 중 김병건 BK그룹 회장을 기망해 1억달러(약 1120억원)을 가로챈 혐의만 인정했다. 검찰은 BXA 투자자들의 고소에 대해선 무혐의 처리했다. BXA 투자자들은 "'사기를 친 가해자'는 있지만 '사기를 당한 피해자'는 없는 결론"이라고 주장한다. BXA 코인을 둘러싸고, 그동안 어떤 일이 벌어진 건지 2018년부터 코인데스크 코리아가 취재한 내용을 종합해 사건을 재구성했다.

 

’OO코인 호재 정리’ 이런 사람들이 만든다

코인 커뮤니티, 프로젝트의 공식 메신저 그룹 . 이른 바 서포터즈. 개인 투자자들이 투자 정보를 얻는 주요 창구들이다. 이런 서포터즈는 대체 누가 운영하는 것일까? 코인데스크 코리아가 입수한 국내 한 코인 액셀러레이팅 업체의 사업 소개서에서 그 답을 찾아볼 수 있었다. 해당 업체는 이전에 ‘상장 브로커’로 보도된 그 곳이다.

 

강박, 불안, 우울을 겪는 코인 투자자에게

비트코인과 암호화폐 거래가 많은 사람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준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심리학적 관점에서 보면 암호화폐 시장은 변동성이 크기 때문에 누구라도 많은 스트레스와 불안에 쉽게 노출될 수 있다. 게다가 암호화폐 시장은 24시간 내내 열려 있어 상습적으로 시세를 확인하거나 충분히 자지 못하고 시장에 대해 강박적인 생각을 하는 등 이상 행동으로 이어지기 쉽다.

 

전세계 규제당국은 와이오밍주의 DAO법을 따라야 한다

지난 7월 1일 미국 와이오밍주가 블록체인 산업에 종사하는 개인 및 기관들의 탈중앙자율조직(DAO) 설립을 합법적으로 인정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지난 4월 DAO법 통과 이전에는 세계 어느 국가도 DAO를 공식적인 법적 주체로 인정하지 않았다.

 

화이트해커, 해킹된 코인 1억원 플래시봇으로 회수

암호화폐 지갑 업체인 젠고의 전 블록체인 연구원이었던 알렉스 마누스킨이 플래시봇을 이용해 피싱으로 빼앗긴 11만7000달러(약 1.3억원)를 회수했다고 17일 말했다.
 

비트코인 세금 계산법 3

오늘은 가상자산 세금 신고 기한 전인 2023년 5월 20일로 시간 여행을 떠납니다.그곳에서 금융권 취업준비생 이씨를 만났습니다. 이씨는 취업 준비를 하던 중, 고등학교 때 인터넷에서 우연히 비트코인을 샀었다는 사실을 기억해 냈습니다.서둘러 확인해보니 그 때 대비 가격이 100배 이상 뛰어 있었습니다.


마크 저커버그의 꿈은 아직 유효하다

지난 12일 지인들이 모여 있는 카카오톡 그룹채팅방 여러곳에서 이런 글이 속속 올라왔다. “20분 기다렸는데 매진됨 ㅠㅠ”와 같은 실패 사례도 뒤따랐다. 이날은 하반기 ‘제로페이 서울사랑상품권’이 가장 많이 풀렸던 날이다.
 

[인터뷰] 마스크 네트워크: 트위터와 코인을 연결하기

암호화폐 시장의 고질적인 문제점 중 하나는 아직도 실생활에서 사용하는 서비스 사례가 부족하다는 것이다. 마스크 네트워크는 이 문제에 대한 접근 방식을 색다르게 가져가면서 주목을 끈 프로젝트다. 이들은 이미 기존 사용자들에게 익숙한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의 웹2.0 플랫폼들에 암호화폐 서비스를 연결하는 방식을 택했다. 일단 사용자들이 자세히 알지 못하더라도 서비스를 이용하게만 하면 된다는 이유에서다. 

 

고양이가 아니라 사람도 만나고 싶다

스스로 내향적이라고 믿던 사람이 의외의 본질을 발견하는 순간이 있다. 바로 집에 오랜 기간 갇혀있을 때다. 

 

람다256, 메타버스서 '루니버스 파트너스 데이' 개최

람다256(대표 박재현)이 루니버스 기반 블록체인 서비스를 메타버스(일종의 가상세계)에서 공개한다. 람다256은 이달 29일과 30일 이틀 동안 루니버스 파트너스 데이 행사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