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가안보보좌관 "G7 정상회의서 랜섬웨어 관련 암호화폐 문제 다룰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혁
박상혁 2021년 6월8일 11:29
미국 국가안보보좌관 제이크 설리반. 출처=Wikimedia commons
미국 국가안보보좌관 제이크 설리반. 출처=Wikimedia commons

오는 11~13일 영국 콘월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랜섬웨어 공격 시 일어나는 암호화폐 거래 관련 문제가 논의될 전망이다.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인 제이크 설리반은 7일(미국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랜섬웨어공격 문제를 국가 안보의 우선 순위로 두고 있다”며 “(랜섬웨어 공격 과정에서) 암호화폐를 통한 거래가 어떻게 일어나는지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G7 정상회의에서 이와 관련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랜섬웨어란 해커가 컴퓨터를 마비시킨 뒤 금전을 요구하는 해킹 수법을 뜻한다. 지난 5월에는 미국 주요 송유관 업체인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이 랜섬웨어 공격을 받아 해커에게 약 440만달러의 암호화폐를 지불한 바 있다. 당시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공격의 배후를 러시아의 해커 조직인 ‘다크사이드’로 지목했다. 미 법무부에 따르면 이 암호화폐 가운데 약 230만달러에 달하는 비트코인은 7일 회수됐다.

설리반은 G7 정상회의에서 다루고자 하는 랜섬웨어 공격 개선 방안에 대해 암호화폐 거래 과정의 파악과 함께 민주주의 국가들의 정보 공유, 전체적인 보안의 향상을 거론하며 “미국과 동맹국들이 그동안 역사적으로 우려하지 않고 있던 유형의 사이버 공격을 안보의 우선 순위로 둬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G7 국가의 지도자들이 정상회의에서 랜섬웨어 관련 문제에 대해 많은 것들을 결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