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이체방크 "연준의 인플레이션 무시...시한폭탄 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환 기자
김동환 기자 2021년 6월8일 11:15
출처=flickr
출처=flickr

독일 최대 은행인 도이체방크(Deutsche Bank)가 미국이 역사상 최악의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시기 중 하나로 달려가고 있다고 경고했다. 

도이체방크 경제분석팀은 지난 7일(미국시간) 발간한 보고서에서 미국 정부의 빠른 지출 증가와 느슨한 통화정책이 결합해 1940년대 또는 1970년대 벌어졌던 인플레이션이 재현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인플레이션이 우려되는 첫 번째 이유는 시중 유동성이다. 도이체방크에 따르면 미국 내에서 지난 1년 동안 소비자들이 모은 과잉 저축이 2조 달러(한화 약 2224조원)에 달한다. 도이체방크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데이비드 포커츠 란다우는 "소비자들이 이 저축의 일부를 분명히 소비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두 번째 이유는 미국 내 수요-공급 격차다. 이 지표는 시장 수요와 공급의 불균형을 의미하는 것으로, 도이체방크는 미국의 수요-공급 격차가 최근 2년 만에 최고치인 2%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종합하면 현재 시중에 풀린 돈이 너무 많은데다, 경제 수요가 공급을 넘어서는 바람에 물건 가격이 쉽게 오를 수 있는 구조라는 것이다. 

미 연방준비제도(FED)는 최근 공개석상에서 여러 차례 인플레이션 우려를 일축한 바 있다. 지금의 인플레이션 조짐은 코로나19 충격에 따른 기저효과와 공급망 차질 때문에 발생한 일시적 현상이고, 자연스럽게 곧 해소된다는 시각이었다. 

도이체방크는 이에 대해 "연준이 사회적 목표(코로나 충격 회복)에 정책 우선순위를 두고 인내하고 있는 점은 존경스러운 일이지만 인플레이션을 방치하면 세계 경제는 시한 폭탄을 깔고 앉게 된다"고 비판했다. 

최근 공개된 FOMC 의사록에 따르면 연준은 2023년은 되어야 금리인상에 나설 것으로 추정된다. 도이체방크는 보고서에서 이 시기가 너무 늦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인플레이션에 대한 준비 부족이 우려된다"며 "연준이 그때(2023년) 대응에 나선다면 경제와 금융 분야에 훨씬 더 심각한 차질을 빚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