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공안, 블록체인 수사기록 시스템 특허 출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olfie Zhao
Wolfie Zhao 2018년 5월10일 10:30
한겨레 자료사진


증거 및 수사기록 투명하고 조작할 수 없게 관리


 

중국 공안부(公安部)가 수사 중에 확보한 증거를 비롯한 수사 자료와 기록을 더욱 안전하게 보관하는 방법으로 블록체인을 선택했다.

우리나라 특허청에 해당하는 중국 지식산권국(知识产权局)이 지난 8일 공개한 바에 따르면, 공안부 산하 연구부서는 지난해 11월 블록체인에 수사 기록과 증거를 기록해 보관하는 시스템으로 특허를 출원했다. 공안부는 증거와 수사 기록을 더욱 투명하고 누구도 조작할 수 없게 관리하고자 데이터를 입력하고 검색할 때마다 그 사실이 모두 기록으로 남는 블록체인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중앙화된 클라우드 플랫폼은 여러 가지 이점이 많아 데이터를 공유하고 관리하는 데 많이 쓰인다. 하지만 중국 경찰을 관장하는 상위 부서인 공안부는 클라우드 사업자가 마음만 먹으면 쉽게 기록을 변조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클라우드 플랫폼을 이용해 증거를 기록하고 보관하는 방식을 개선하는 법을 연구해 왔다. 게다가 클라우드에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관하도록 감독하기도 쉽지 않아 기술의 효율성이 떨어지고 결국 수사 기록과 증거를 관리하는 방식 자체에도 신뢰성이 떨어지는 문제가 생겼다.

이런 문제를 보완하고자 공안부가 개발한 블록체인 시스템은 우선 공안 당국과 클라우드 사업자가 자료와 기록이 진본임을 확인한 뒤 서명한 자료만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보내고, 이를 곧바로 블록체인에 입력하도록 했다. 블록체인에는 자료를 입력한 시간과 내용이 함께 기록된다. 이렇게 함으로써 블록체인 시스템은 변조할 수 없는 데이터 사본을 기록하게 되고, 누가 자료를 취합했으며 언제 입력했는지까지 모두 저장해둘 수 있다.

특허 신청서에 담긴 내용은 사실 표준 블록체인 기술의 기본을 응용한 것이다. 그러므로 이번 특허 출원을 기술적인 혁신의 결과라고 보기는 어렵다. 그럼에도 중국 내각 26개 부처 가운데 한 곳이 본격적으로 블록체인을 도입하려 한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또한, 공안부 외에도 블록체인 기술에 관심을 두고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부처가 여러 군데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달 코인데스크가 보도했듯이, 중국 내각 26개 부처 가운데 한 곳으로 우리나라 감사원에 해당하는 심계서(审计署)도 전국에서 취합한 감사 자료를 관리하는 데 블록체인을 활용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번역: 뉴스페퍼민트
·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
· Translated by NewsPeppermint.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